2019.07.3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4.5℃
  • 구름조금강릉 31.3℃
  • 서울 26.0℃
  • 구름조금대전 28.2℃
  • 구름조금대구 30.0℃
  • 구름조금울산 27.8℃
  • 맑음광주 27.5℃
  • 구름조금부산 26.8℃
  • 구름조금고창 27.5℃
  • 구름조금제주 28.5℃
  • 흐림강화 25.4℃
  • 맑음보은 25.7℃
  • 맑음금산 26.4℃
  • 구름조금강진군 26.3℃
  • 구름조금경주시 27.5℃
  • 맑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강다니엘' 설 누나 논란의 진실은?... "팬들에게 미안하다" 입장 표명 눈길


가수 강다니엘이 소속사 관련 논쟁에 휩싸이고 있다.

특히, 강다니엘 측이 전속계약 분쟁에 대한 입장을 표명해 팬들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강다니엘 법무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율촌 측은 지난 3일 보도자료를 내고 "진실은 법정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오는 5일 가처분 심문기일이 예정돼 있다. 심문 과정에서 소상히 사실관계가 밝혀질 것"이라면서 "일일이 대응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가처분 신청의 핵심은 강다니엘의 사전 동의 없이 전속계약상의 권리를 제3자에게 유상으로 양도했는지 여부"라며 "이 부분에 대해선 사실이 분명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덧붙여 "이렇게 불필요한 논란이 증폭되는 것에 대해 강다니엘은 매우 안타까워하고, 팬들에게 미안해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앞서 디스패치는 강다니엘과 LM엔터테인먼트 간의 분쟁의 주요한 배후로 설 씨를 지목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강다니엘 측은 "따로 입장을 밝히지 않고 법정에서 진실을 가릴 것"이라고 알렸다.

한편, 강다니엘의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심문 기일은 5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것으로 알려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