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1.1℃
  • 구름많음강릉 14.3℃
  • 구름많음서울 13.9℃
  • 구름많음대전 12.6℃
  • 구름조금대구 12.4℃
  • 맑음울산 13.9℃
  • 구름많음광주 13.7℃
  • 맑음부산 15.8℃
  • 구름조금고창 11.9℃
  • 구름조금제주 19.2℃
  • 구름많음강화 14.1℃
  • 구름많음보은 10.3℃
  • 구름조금금산 9.4℃
  • 맑음강진군 12.4℃
  • 맑음경주시 11.6℃
  • 구름조금거제 15.6℃
기상청 제공

6월 '은행 가계대출' 올들어 최대폭…5조4000억원 늘어

5조4000억원 늘어난 848조9000억원으로 집계
증가폭, 지난해 12월 5조4000억원 증가 이후 올해 들어 최대 수준

[사진=연합뉴스]

 


[청년일보]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이 올 들어 최대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주택금융공사 정책모기지론 포함) 잔액은 전달보다 5조4000억원 늘어난 848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증가폭은 지난해 12월(5조4000억원 증가) 이후 올해 들어 최대 수준이다.

주택담보대출이 3조9000억원 늘었다. 증가폭은 전년 동월 대비 7000억원, 전월 대비 1조원 커졌다. 수도권 아파트 입주물량이 늘어 집단대출이 증가한 결과다.

한은은 “전세자금 수요가 꾸준한 가운데 신규 아파트 입주 관련 잔금대출 수요가 늘면서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금융위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버팀목 전세대출 7000억원이 올해는 은행 주택담보대출로 잡히는데, 이를 제외하면 6월 증가폭은 지난해와 같다”고 부연했다.

은행권 기타대출은 1조5000억원 늘었다. 전년 동월 대비 3000억원, 전월 대비 6000억원 축소됐다. ‘가정의 달’인 5월 신용대출이 많이 늘었다가 증가폭이 줄어든 것이다.
 
반면 제2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은 6월에 2000억원 감소했다. 전년 동월 대비 1조4000억원, 전월 대비 1조1000억원 축소됐다.

주택담보대출이 1조3000억원 줄었다. 전년 동월 대비 9000억원, 전월 대비 2000억원 축소된 규모다.

기타대출은 1조1000억원 늘었다. 증가폭은 전년 동월 대비 4000억원, 전월 대비 8000억원 작았다.

은행권과 제2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을 합치면 증가폭이 2000억원 감소됐다. 버팀목 전세대출을 고려하면 축소폭은 9000억원이다. 이는 부동산 경기가 둔화한 데다 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과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등 대출규제가 강화된 결과로 해석된다.

DSR은 지난해 10월 은행권에 이어 올해 6월 제2금융권에 적용됐다. 이 여파로 기타대출 증가폭이 8000억원 축소됐다.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은 5조2000억원 증가했다. 증가폭은 전년 동월 대비 1조원, 전월 대비 7000억원 줄었다.

전년 동기 대비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2조9000억원에서 2조6000억원으로 신용대출·마이너스통장 등 기타대출 증가폭이 3조4000억원에서 2조6000억원으로 줄어든 결과다.

올 들어 6월까지 금융권 가계대출은 18조1000억원 늘었으며, 지난해 상반기(1∼6월) 33조6000억원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증가폭이 절반 가까이로 축소했다.

상반기 기준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지난 2016년 50조4000억원에서 2017년 40조2000억원, 2018년 33조6000억원, 올해 18조1000억원으로 둔화하는 추세다.

길나영 기자 layoung9402@gmail.com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