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토)

  • 맑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3.3℃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5.0℃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3.6℃
  • 맑음제주 12.3℃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1.0℃
  • 구름조금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5.0℃
  • 맑음거제 5.3℃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AI가 야기할 프레카리아트

 

【 청년일보 】2017년 10월 23일, ‘The New Yorker’는 표지에서 구걸하는 사람과 빠르게 월스트리트를 걷는 AI를 묘사하며 AI가 잠식한 어두운 미래를 적나라하게 표현한 적이 있다. 


이 표지는 전 세계 사람들에게 큰 충격을 주었는데, 인류의 일을 보조하며 인류와 상생하는 AI가 아닌 AI가 지배하는 세상에 대한 경종을 울렸기 때문이다. 


이렇듯 나날이 AI의 발달함에 따라 노동의 미래 역시 어두워지고 있다. 과거의 AI는 빅데이터로부터 인지추론하는 것이 아니었기 때문에 단순 반복적인 사무 업무를 대체하며 보조하는 역할이었다면 이젠 복잡한 인지능력을 갖춘 상태에서 빅데이터로부터 학습하기에 사고력을 요구하는 직업도 위협받고 있다.

 

따라서 AI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면서 자칫 AI가 인류의 노동에도 영향을 미쳐 노동의 미래에 대한 먹구름이 예상된다. 


실제로 서울대 공대 연구팀이 예측한 2090년 사회 계급도를 보면 AI로 인하여 초양극화 사회가 도래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플랫폼을 소유한 극소수 IT기업이나 정치인, 인기 연예인처럼 뛰어난 재능을 가진 사람들이 고급 일자리의 대부분을 독점하고 나머지 99.997%에 달하는 일반 시민이자 프레카리아트(Precariat)는 플랫폼에 종속되어 AI보다 못한 비참한 삶을 살 것이라는 것이다.

 

심지어 연구진들은 단순히 추론적으로 내놓은 결과가 아니라 데이터를 토대로 인공지능, 양자컴퓨터를 활용한 분석으로 내놓은 결과이기 때문에 심각하게 인지할 필요가 있다. 


게다가 우리에게는 준비할 시간이 별로 없다는 것도 시사할 점이다. 테슬라의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는 “현 추세로 봤을 때 향후 5년 이내 인공지능(AI)이 인간을 추월할 수 있다”고 경고하였으며 이는 기존보다 5년 빨리 AI가 인간의 지능을 넘어서기에 대비책을 서둘러 강구해야 한다는 의미이다.

 

필자는 한국공학한림원 차세대공학리더 회원 자격으로 제13회 YEHS&YIPL 리더십 포럼에 참석했었는데 김영달 대표이사께서 1990년대 호령하던 일본 기업들이 2000년대 제3차 산업혁명 전환에 실패하여 무너진 사례에 관한 설명을 들은 적이 있다.

 

우리나라 역시 4차 산업혁명이 이미 도래했고, 빠르게 전환되는 시점에서 일본처럼 도태될 경우 경제를 넘어 사회 문화적으로도 파급 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전망된다. 


프레카리아트(Precariat)는 학계에서 인간의 노동이 대부분 AI로 대체된 미래 사회에서 불완전한 노동을 하며 저임금으로 근근이 살아가는 계층을 말한다.

 

국가적으로 AI가 인간을 대체하는 수단이 아니라 AI가 인간의 일을 보조하며 상생하는 방향으로 통제할 수 있는 정책들을 미리 내야 한다.

 

한편으로는 국가는 정권에 따라 달라지는 과학기술 정책이 아니라 일관된 정책으로 AI 기술을 발전시키며 과학 기술을 장려함으로써 타국보다 AI 기술이 떨어져서 프레카리아트 국가로 전락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며칠 전, Ai타임스에서 흥미로운 기사를 하나 읽었다. 타국보다 늦게 2018년에 연구소를 설립했던 중국이 AI 학술 논문 발표량과 특허 출원량 모두 세계 1위가 되었으며 질적으로는 세계 2위가 되었다는 소식이었다.

 

3차 산업혁명의 전환 당시 빠르게 전환하여 성공했던 우리나라가 지금은 뒤쳐지고 있는 것이 아닌지 재고해볼 때이다. 

 

 

【 청년서포터즈 3기 장현수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