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부자들, "세금추적 싫어 카드 선호"
강남 부자들, "세금추적 싫어 카드 선호"
  • 우성호
  • 승인 2019.01.2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일보=우성호 기자] 이른바 강남 부자들은 돈을 쓸 때 카드보다 현금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이 쓰는 돈은 보통 가구의 4배 정도인 것으로 드러났다.

 

28KEB하나은행과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발간한 '2019 코리안 웰스 리포트'에 따르면 강남3구 부자의 가구당 월평균 지출 규모는 1366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통계청이 집계하는 일반가계 평균 지출액인 332만원(2017년 기준)4배 수준에 이른다.

 

서초 강남 송파 등 이른바 강남 3구 부자들은 한달에 1400만원 정도를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일보 DB 사진[

 

 

지방 부자의 월평균 지출 규모인 190만원, 강남3구 외 서울지역 부자의 지출 규모는 1142만원이었다.

 

연령별로는 70대 이상 부자의 월 지출 규모가 1316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60(1292만원), 50(174만원), 40대 이하(1128만원)가 그 뒤를 이었다.

 

자동차는 1인당 평균 1.16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보유 기간은 평균 5.9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10명 가운데 7명은 평상시에도 카드보다 현금 사용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주요 이유로는 '세금 등 기록이 남는 것이 싫어서'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카드 사용이 빚지는 기분이 들기 때문'이라는 응답도 22.6%에 달했다.

 

보유 자산이 많을수록 카드 사용 비중이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한편 부자들은 보유 자산의 48%를 노후자산으로 쓰고 24%는 상속, 19%는 증여하겠다고 답했다.

 

상속·증여 형태로는 부동산이 44%로 가장 선호도가 높았고 현금이나 예금 증여는 31%, 주식·채권·펀드는 9%에 그쳤다.

 

이 보고서는 지난해 1012월 하나은행 PB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 922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오늘의 사회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