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무용단 명절기획시리즈 '설·바람'
국립무용단 명절기획시리즈 '설·바람'
  • 최영란 기자
  • 승인 2019.01.29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국립극장 제공
사진 국립극장 제공

[퓨처타임즈=최영란 기자]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 전속단체 국립무용단(예술감독 김상덕)의 두 번째 명절기획시리즈 ‘설·바람’이 2월 5일(화)부터 6일(수)까지 하늘극장 무대에 오른다.

지난 추석에 공연된 ‘추석·만월’에 이어 설 명절에 선보이는 ‘설·바람’은 새해 기원의 마음을 담아내는 풍성한 한국춤 잔치로 펼쳐진다.

국립무용단 단원들이 직접 안무한 작품들로 구성되는 이번 공연에서는 ‘새로운 전통 쓰기’ 작업을 통해 우리 춤이 지닌 흥과 멋을 이 시대의 감각에 맞춰 새롭게 선보인다.

빠른 호흡과 장단으로 공연의 흥을 절정으로 끌어올리는 국립무용단 예술감독 김상덕이 안무한 ‘북의 시나위’가 화려한 대미를 장식한다.


‘설·바람’에서는 섬세하고 우아한 춤사위가 돋보이는 신작 4편과 지난 ‘추석·만월’을 통해 선보인 2편의 소품을 한데모아 다채로운 우리 춤을 즐길 수 있는 무대로 채운다.

공연의 시작을 여는 ‘신일(愼日)’(장현수 안무)은 새로운 몸과 마음가짐으로 근신하며 복을 기원하는 고유의 전통 의식에서 기원한 작품으로, 왕무당의 솔로 신과 화려한 군무에 어우러지는 거문고 가락이 한 편의 드라마를 연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거문고·대금 등의 강직한 선율과 푸른빛 의상을 통해 절개와 기개의 선비정신을 남성 춤의 아름다움으로 표현한 ‘한량무’(황용천 안무), 맑고 영롱한 방울소리에 복을 기원하는 정신을 담아 여성 춤의 섬세함과 강인한 에너지를 선보일 ‘당당’(송지영 안무)은 우리 춤의 새로운 스타일을 제시한다.

평채 호흡을 응용한 춤사위를 힘 있는 동작과 소고의 겹가락을 통해 만나볼 수 있는 ‘평채소고춤’(정관영 안무)도 ‘설·바람’을 통해 새롭게 선보이는 신작으로 기대를 모은다. 지난해 박수갈채를 받았던 ‘미인도’(윤성철 안무)와 ‘북의 시나위’(예술감독 김상덕 안무)는 이번에 다시 한 번 무대에 올라 공연을 풍성하게 할 예정이다.

미인도(사진 국립극장 제공)
미인도(사진 국립극장 제공)

‘설·바람’의 연출을 맡은 정종임은 원형무대의 특성을 살려 무대와 관객이 긴밀하게 호흡하며 함께 즐길 수 있는 형식의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사회는 국립창극단원 민은경이 맡아 공연의 극적 흐름을 이끌어갈 예정이며, 거문고·가야금·대금 등 최고의 전통음악 연주자들이 합류하는 음악 역시 현장감을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호젓한 남산 아래 위치한 하늘극장에서 국립무용단의 춤사위로 새해의 힘찬 기운을 느낄 수 있는 ‘설·바람’ 공연. 남녀노소 즐겁게 즐기며 명절에 멋과 흥을 더할 공연으로 제격이다.

사진 국립극장 제공
사진 국립극장 제공

국립무용단은 ‘설·바람’을 명절 연휴를 맞아 선보이는 만큼 풍성한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가족 할인’(3인 이상 가족)과 ‘한복 할인’(한복을 입고 공연을 관람하는 관객)을 통해 30퍼센트 할인가에 예매할 수 있다.

한편, ‘설·바람’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신작들은 국립무용단의 관객 참여형 프로그램인 오픈 리허설에서 그 첫 선을 보인다. 신작 중 ‘한량무’ ‘평채소고춤’ ‘당당’이 그 프로그램이며, 예술감독 및 안무가와의 관객과의 대화 시간도 준비돼 있다. 이번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오늘의 사회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