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여동생, 폭행 논란 발언에 쏟아지는 시선
승리 여동생, 폭행 논란 발언에 쏟아지는 시선
  • 최원재
  • 승인 2019.02.02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승리 SNS 캡처
사진=승리 SNS 캡처

 

그룹 빅뱅 멤버 승리 여동생이 버닝썬 폭행 논란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그는 승리가 더이상 다치지 않게 도와달라는 호소문을 게재했다.

2일 승리의 여동생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동영상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오빠가 더이상 다치지 않게 도와주세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는 '버닝썬 사건의 충격적 반전'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으로 SNS 페이지에 게재된 영상이다. 해당 영상에는 최근 버닝썬 폭행 논란과 관련, 피해자로 알려진 김모씨의 주장에 대한 반박 내용이 담겨있다.

앞서 김씨는 버닝썬에서 성추행을 당하던 여성을 구하려던 중 가이드에게 제지를 당했고,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찰에 신고를 했지만 오히려 자신이 가해자가 되었다고 청원글까지 올렸다.

한편 이날 승리 여동생이 고유한 영상은 자막을 통해 '김씨가 국민청원과 유튜브, 언론에 항의했던 버닝썬에서 성추행을 당하는 여성을 구하려다 버닝썬 대표와 가드들에게 일방적으로 구타당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어 '오히려 김씨는 성추행 피의자로 2명의 여성에게 피고소중'이라며 '이제 판단은 여러분과 경찰의 몫'이라는 자막이 나온다.

앞서 승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 양현석은 지난 31일 "클럽 사내 이사로 등재되어 있던 승리가 얼마 전 사임한 이유는 승리의 현역 군 입대가 3~4월로 코앞에 다가오면서 군복무에 관한 법령을 준수하기 위함이었다"고 전했다.

아직 사건에 대한 정확한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어떤 결과가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