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LG·포스코·KT·CJ 등 주요 대기업 상반기 공채 모집
SK·LG·포스코·KT·CJ 등 주요 대기업 상반기 공채 모집
  • 권민혁 기자
  • 승인 2019.03.05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뉴스1]
[출처:뉴스1]

SK, LG, 포스코, KT, CJ 등 국내 주요 대기업이 상반기 공채를 본격적으로 진행한다.

인크루트는 지난 4일 SK그룹, KT, LG디스플레이 등의 원서접수를 시작으로 국내 주요 대기업의 2019년 상반기 공채가 진행된다고 5일 밝혔다.

LG그룹은 학사와 석박사 신입채용이 동시에 진행 중이다. 대졸 신입사원의 경우 LG화학이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4일까지, LG디스플레이는 이달 4일부터 22일까지 서류접수를 진행한다. 인적성검사는 다음 달 13일 치러질 예정이다.

SK그룹은 2019년 상반기 인턴과 신입사원을 동시에 모집 중이다. 참여기업은 SK주식회사C&C(인턴), SK이노베이션(신입), SK텔레콤(인턴), SK E&S(인턴), SK하이닉스(신입 학/석/박사), SK네트웍스(신입), SK브로드밴드(인턴), SK머티리얼즈(신입), SK실트론(인턴) 등이며 모집직무는 상이하다. 인턴십 지원자는 2019년 7~8월에 근무 및 20년 1월에 입사할 수 있어야 한다. SK의 필기전형인 SKCT는 다음 달 7일 실시된다.

KT도 4일부터 모집을 시작해 18일 접수를 마감한다. 모집부문은 경영/전략, 마케팅/영업, 네트워크 그리고 IT로 총 4개 부문 11개 직무에서 신입충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KT 인적성검사는 4월13일실시된다.

CJ는 5일부터 상반기 신입채용 모집을 시작한다. 모집 계열사는 CJ제일제당, CJ푸드빌, CJ프레시웨이, CJ ENM, CJ CGV, CJ올리브네트웍스, CJ대한통운 등이다. CJ그룹의 인적성검사인 CAT와 CJAT는 4월20일 실시된다.

삼성그룹에서는 삼성전자가 4일부터 DS(디바이스솔루션) 외 주요부문에서 캠퍼스 리쿠르팅을 진행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달 말 각 대학에서 채용상담회를 시작했다.

포스코는 다음 달 2일부터 16이까지 원서를 접수하며 4월 29일 인적성검사(PAT)를 실시한다.

한화와 GS그룹 역시 계열사별 채용을 진행한다. 한화그룹의 경우 인적성 검사 폐지 이후 심층면접을 강화하고 있다. 롯데와 포스코는 공채방식을 유지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롯데는 지난해부터 인공지능(AI) 서류전형을 도입했다.

한편, 60년간 이어진 대졸 신입 채용 방식에도 변화가 일고 있다.  LG그룹은 2000년 그룹 공채를 폐지하고 계열사별로 채용하고 있다. 삼성의 경우 지난 2017년 미래전략실 해체 이후 역시 계열사별 선발로 전환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올 초 대졸 신입공채 폐지를 선언했다. 기존의 전(全) 계열사, 전 부문에 걸친 대규모 신입공채가 아닌, 필요 직무별 상시 채용 방식을 도입했다.


오늘의 사회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