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현 최종훈, 정준영 사건 연관성 털었다 "관련 X"
이종현 최종훈, 정준영 사건 연관성 털었다 "관련 X"
  • 최원재 기자
  • 승인 2019.03.13 0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최종훈 이종현 SNS
사진=최종훈 이종현 SNS

 

이종현이 화제다. 씨엔블루 이종현이 정준영 사건과 관련되어 언급됐다. 이에 이종현 소속사 측은 "이종현은 사건과 무관하다"고 밝혔다. 이종현 뿐 아니라 최종현 역시 "사건과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이종현과 최종훈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12일 "당사의 소속 연예인 이종현과 최종훈은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최종훈은 최근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이 있어서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한 바 있었을 뿐, 피내사자 또는 피의자 신분이 아니라는 점을 명백히 밝혀두고자 합니다. 이미 경찰 조사를 마친 최종훈은 이번 성접대 등 의혹과 특별한 관련이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지어졌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이종현은 정준영과 오래전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는 무관합니다. 불필요한 오해나 억측 및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주시길 바랍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FNC는 "온라인상에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관련한 악성 루머들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임을 알린다"고 밝혔다.

한편 이종훈과 최종현이 지속해서 이름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어떤 활동을 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다음은 이종현 최종훈 소속사 FNC의 공식입장 전문


당사의 소속 연예인 이종현과 최종훈은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힙니다.

최종훈은 최근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이 있어서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한 바 있었을 뿐, 피내사자 또는 피의자 신분이 아니라는 점을 명백히 밝혀두고자 합니다. 이미 경찰 조사를 마친 최종훈은 이번 성접대 등 의혹과 특별한 관련이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지어졌습니다.

또한 이종현은 정준영과 오래전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는 무관합니다. 불필요한 오해나 억측 및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주시길 바랍니다.

아울러 온라인상에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관련한 악성 루머들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오늘의 사회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