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신명, 승리라는 가수도 몰라
강신명, 승리라는 가수도 몰라
  • 최원재 기자
  • 승인 2019.03.14 0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사진=채널A

 

강신명 경찰청장이 승리, 정준영 등이 포함돼 있던 메시지방에 언급된 '경찰총장'에 대한 해명을 했다.

경찰은 13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경찰 측은 “2016년 7월 당시 단체 대화방에 카톡 내용에 ‘경찰 총장’이라는 말이 언급됐고, 업소와 관련된 민원에서 ‘경찰총장이 (처리할 테니) 걱정마라’는 뉘앙스의 대화가 있다”고 설명했다.

단체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이라는 직급은 경찰에 실제로 있는 직함은 아니다. 경찰청장을 잘못 말했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특히 당시 경찰청장은 강신명 전 청장이었으며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이상원 전 청장이었다. 이에 경찰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강신명 전 경찰청장은 13일 입장문을 통해 “승리라는 가수에 대해서는 알지도 못하고 전혀 일면식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전혀 관련이 없고 알지도 못하는 사실"이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오늘의 사회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