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멘트 시신 은닉 사건, 5년 만에 범인 체포
시멘트 시신 은닉 사건, 5년 만에 범인 체포
  • 최원재 기자
  • 승인 2019.03.1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찰청 SNS
사진=경찰청 SNS

 

지인을 살해 후 시신을 고무 통에 시멘트와 같이 담아 4년 넘게 유기한 부부 등 3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13일 부산 남부 경찰서는 살인 및 시신 은닉·유기 혐의 등으로 B(28) 씨 부부와 부인 남동생C(26) 씨를 시신 은닉·유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 부부는 2014년 12월 부산 남구 피해자 D(당시 21세·여) 씨를 원룸에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의하면 이들은 범행 후 D 씨의 원룸에서 시신을 여행용 드렁크에 담고 시멘트를 부어 은닉을 하였고, 이 과정에서 A 씨 남동생 C 씨가 함께 범행을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범행이 5년 만에 드러나게 된 동기는 올해 1월 남편 B 씨와 이혼한 부인 A 씨가 지인과 술자리를 하던 중 사람을 살해후 은닉했다는 사실을 털어놓아 곧바로 지인이 경찰에 신고했다.

이번 사건은 부인 A 씨가 피해자 D 씨와 전 남편 사이를 의심한 것이 범행의 동기라고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유골만 남아있는 상태로, 국과원의 부검을 통해 사인을 밝힐 계획이다.

또한 피해자 시신이 은닉됐던 집에 A 씨 어머니도 함께 살고 있어 A 씨 어머니도 시신 유기 사실에 대하여 알고있었는지도 조사할 예정이다.


오늘의 사회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