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나의 진짜 정체
애나의 진짜 정체
  • 최원재 기자
  • 승인 2019.03.20 0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뉴스 캡처
사진=MBC 뉴스 캡처

 

애나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MD로 활동하며 마약을 유통한 혐의를 받고있는 애나의 모발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그는 중국인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2시 20분께 애나는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 약 6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조사를 한 뒤 귀가했다. 

경찰에 따르면 애나의 모발에 대한 마약 정밀검사 결과 엑스터시와 케타민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경찰 조사를 통해 중국 손님을 유치, 마약을 투약한 사실을 시인했지만 마약 유통 혐의는 부인했다.

한편 앞서 경찰은 지난달 16일 피의자 신분 애나에 대한 한 차례 조사를 진행했다. 더불어 애나의 주거지에서 액체와 흰 가루를 확보, 성분 분석을 의뢰한 바 있다.


오늘의 사회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