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눈물의 본질
정준영 눈물의 본질
  • 최원재 기자
  • 승인 2019.03.21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사진=JTBC 뉴스 캡처

 

정준영 눈물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는 사과문을 발표, 논란 이후 처음 눈물을 보였다.

정준영은 2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 진술(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이날 그는 심사에 앞서 취재진들 앞에 섰다. 그는 옷 안 주머니에서 사과문을 꺼내들었다.

정준영은 "모든 죄를 인정한다. 용서받지 못할 죄를 저질렀다. 나로 인해 피해 입으신 분들, 2차 피해를 당한 여성분들, 관심과 애정 주셨던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 평생 반성하며 살아가겠다"고 사과문을 읽었다.

특히 사과문을 읽어내리는 도중 그는 잠시 울먹이며 눈물을 보였다.

이날 진행된 영장실질심사는 오전 10시 30분부터 시작, 두 시간 만에 끝났다. 낮 12시 30분쯤 정준영은 포승줄에 묶여 법원을 나섰다. 그는 호송차에 올라 유치장으로 향했다.

한편 정준영은 유치장에서 대기하며 법원 판결을 기다리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