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영 임신 심경에 쏠리는 시선
김소영 임신 심경에 쏠리는 시선
  • 최원재 기자
  • 승인 2019.03.25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소영 SNS
사진=김소영 SNS

 

김소영 임신 소식이 전해졌다. 김소영은 자신의 SNS에 진지한 심경을 전했다. 김소영 임신 소식에 누리꾼들도 격려와 응원 메시지를 더하고 있다.

김소영은 24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처음 임신을 확인했을 때 자연스레 입가에 웃음은 피어났지만, 한편으론 어딘가 내 안의 기세가 뚝 끊어지는 느낌이었다"로 말문을 열었다.

김소영은 "결혼과 임신, 출산은 행복이라는 확신에 가득찬 말들에 비해 현대 사회에서 여성이 느껴야 할 부담에 대해서는, 모두가 적당히 모른척 한다는 느낌을 자주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애는 있어야지, 출산율이 이렇게 낮은데, 어차피 남자가 임신할 순 없는데, 여러가지 말들로 결국 여성의 짐은 모두가 모르쇠 하는 느낌. 그런데 석 달 동안 아이를 품어보니, 알면서 모르는 척 했던 게 아니라, 여전히 잘 알지 못했던거구나 싶다"라고 털어놨다.

또 그는 "처음에는 버티기로 했다. 배가 눈에 띄게 나올 때까지는 숨겨야겠다. 내가 아프고, 몸을 사리면 직원들도, 서점도, 방송도, 옆에 있는 남편도 영향을 받을 테니까. 무엇보다 내가 시작한 일에 대한 애착과 욕심, 성공시키고 싶다는 꿈이 망가질 수도 있으니까"라고 적으며 임신 사실을 숨기려 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제야 예전에 무심코 들었던 이야기들이 실감이 갔지만 여전히, 생명의 탄생을 기뻐하기보다 주변에 폐가 될까 전전긍긍하고 남들이 모르게 완벽한 모습만을 보여야 한다는 생각. 그래야 일에 피해가 가지 않는다는 생각에 몰두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나와 같은 여성들이 얼마나 많을까?"라고 자문한 그는 "임신을 축복으로 여기지 못하는, 일하는 여성. 임신을 대비해 다가온 기회를 애써 포기하는 여성. 출산, 육아의 최소한을 배려받을 수 있는 직장을 고르느라 다른 것은 따져보지도 못한 여성. 나중에는 자신이 많은 것을 내려놓았다는 사실도 잊은 채, 생활에 치여 먼 훗날 아쉬움과 회한을 남기는 여성. 그래서, 이 문제를 잘 컨트롤해야겠다고 느꼈다"며 깨달은 바를 전했다.

끝으로 "앞으로 얼마나 신기한 일들이 벌어질까. 이제야 아이가 크고 있는 것이 실감이 가고, 조금은, 얼른 보고 싶다는 생각도 든다"라며 "앞일을 모두 예단할 수 없지만, 잘 해보자!"고 다짐을 덧붙였다.


오늘의 사회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