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170명 규모 '수출기업 지원팀' 출범
관세청, 170명 규모 '수출기업 지원팀' 출범
  • 박영민 기자
  • 승인 2019.03.28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석환 관세청 차장(좌측)이 본부세관별 팀장들에게 임명장을 전달하고 있다. (출처=뉴스1)
노석환 관세청 차장(좌측)이 본부세관별 팀장들에게 임명장을 전달하고 있다. (출처=뉴스1)

관세청은 28일 전국 34개 세관의 5개 수출입기업지원센터와 29개 지원팀 등 170명 규모의 ‘수출기업 지원팀’ 출범식을 열었다.

‘수출기업 지원팀’은 우선 지자체, 수출지원 유관기관 단체 등과 수출기업 합동 지원단을 구성한다. 이어 지역별로 수출경쟁력이 높은 수출기업 내수기업과 이들 제품 등을 정밀 분석해 지원대상을 선정한 뒤 밀착지원할 계획이다.    


합동 지원단은 각 기관별 지원정책 홍보, 국내외 전시회‧설명회‧간담회 개최, 기업별 1:1 수출 컨설팅, 해외 수출수요 및 시장 정보와 수출기업 매칭 등 맞춤형 지원활동을 한다. 

노석환 관세청 차장은 “지역을 중심으로 수출 가능 기업을 적극 발굴하고 모든 지원 정책을 망라해 최종적으로 수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오늘의 사회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