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표 던진 이유… 20대 '적성', 30·40대는 '돈', 50대는 '퇴사 압박'
사표 던진 이유… 20대 '적성', 30·40대는 '돈', 50대는 '퇴사 압박'
  • 우성호 기자
  • 승인 2019.04.10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벼룩시장구인구직]
[제공=벼룩시장구인구직]

경기침체가 지속되면서 적성에 맞지 않는 업무, 새로운 일 도전 등으로 회사를 떠나기 보다 '만족스럽지 못한 급여' 때문에 퇴사를 하는 경우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벼룩시장구인구직이 퇴사한 남녀 구직자 1127명을 대상으로 '퇴사 이유'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만족스럽지 못한 급여 때문'이 19.1%로 가장 많았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보다 2.4% 증가한 수치로 지난해 조사결과 1위를 차지 했었던 '새로운 일을 도전해 보고 싶어서'(15.7%)는 이번 조사 결과에서 '업무가 내 적성에 맞지 않아서'(17.3%) 다음으로 3위를 차지했다.

이어 △임신, 육아 등으로 인한 직장생활의 어려움(12.8%) △건강 등의 문제로 휴식이 필요해서(12.4%) △상사ㆍ동료에 대한 불만 때문에(11.5%) △회사에서 퇴사 압박을 받아서(11.2%)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퇴사 이유는 차이를 보였다.

20대는 '업무가 내 적성에 맞지 않아서(31.4%)'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새로운 일에 도전해 보고 싶어서(16.4%)'의 답변도 높았다. 다음으로 △상사ㆍ동료에 대한 불만 때문에(15%) △만족스럽지 못한 급여 때문에(13.6%) 등의 순이었으며 '임신, 육아 등으로 인한 직장생활의 어려움(5%)'이 가장 낮았다. 20대 여성의 경우 남성 못지않게 활발한 경제활동을 하는 시기로 임신과 육아에 대한 부담이 다른 연령보다 낮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30대는 '만족스럽지 못한 급여 때문에(24.9%)' 퇴사를 했다는 답변이 가장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임신 육아 등으로 인한 직장생활의 어려움'이 18%로 그 뒤를 이어 다른 연령에 비해 해당 답변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을 알 수 있었다. 이 밖에 △업무가 내 적성에 맞지 않아서(17.5%) △상사ㆍ동료에 대한 불만 때문에(13.2%) △새로운 일을 도전해 보고 싶어서(11.4%) 등의 의견이 있었다.

40대도 '만족스럽지 못한 급여 때문에(17.9%)' 퇴사를 결심한 경우가 가장 많았다. 이어 △업무가 내 적성에 맞지 않아서(15.5%) △새로운 일을 도전해 보고 싶어서(15.2%) △임신, 육아 등으로 인한 직장생활의 어려움(14.9%) △건강상의 문제로 휴식이 필요해서(13.7%) 등으로 나타났다.

50대는 '회사에서 퇴사 압박을 받아서(25%)' 답변이 가장 많아 자의가 아닌 타의에 의한 퇴사를 많이 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새로운 일을 도전해 보고 싶어서(23.3%)'가 뒤를 이었으며 60대의 경우에도 '새로운 일을 도전해 보고 싶어서(27.8%)'를 1위로 뽑아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인생 2막을 고려한 퇴사가 진행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한편 현재 구직활동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92.3%가 '구직활동 중이다'고 답했으며 7.7%는 '구직활동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구직활동 중이라고 밝힌 응답자들의 구직활동 기간은 '3개월 미만(38.4%)'이 가장 많았으며 '3개월 이상~6개월 미만(26.8%)', '6개월 이상~1년 미만(16.4)'의 순이었으며 '1년 이상~2년 미만', '2년 이상' 장기간 구직활동을 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도 각각 8.8%, 9.6%로 10명 중 2명이 1년 이상 장기 구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