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시간 단축, 직군·업종별 희비 갈렸다
근로시간 단축, 직군·업종별 희비 갈렸다
  • 권민혁 기자
  • 승인 2019.04.15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 설문에 따르면 사무직 및 대표적인 사무·서비스직인 고객상담·리서치 업종의 경우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해 긍정적인 영향을 받았지만 제조직과 외식·부식·음료로 대변되는 현장·서비스직의 경우 근로시간 단축이 곧 삶의 질 향상으로까지는 이어지지 않았다는 결과가 나왔다.

인쿠르트는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지난해 7월 근로시간 단축 시행에 따라 출퇴근 시간 등 업무시간이 조정되셨나요?”라고 묻자 그중 27%가 ‘그렇다’를 선택했다.

업무시간이 조정된 곳은 대기업 재직자의 60%, 그리고 중견과 중소기업 재직자도 각 37%, 18%씩 선택했다. 300인 이상 대기업뿐만 아니라 일부 중견 중소기업들도 미리 근로시간을 조정한 것.

삶에 질에 대한 설문 결과 ‘조금 좋아진 편이다’(66%)와 ‘매우 좋아진 편이다’(18%)가 도합 84%로 높은 지지를 받았다. ‘단축 이전이 좋았다’는 14%, ‘단축 이전보다 급격히 안 좋아졌다’는 2%로 확인됐다.

직장인 10명 중 8명 이상이 근로시간 단축 이후 삶의 질에 대해 만족하고 있지만 직군 및 업종별로 차이를 보였다. 교차분석 결과 만족도가 가장 큰 직군은 ‘사무직’(89%)으로, 이어서 ‘전문직’(84%), ‘관리직’(82%), ‘서비스직’(76%) 순으로 확인됐다. 가장 만족도가 낮은 직군은 ‘제조직’(67%)이 꼽혔다.

업종별로는 '좋아진 편이다'를 무려 100% 선택한 ‘고객상담ㆍ리서치’에서 만족도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유통·판매’(94%), ‘교육·강사’(93%) 순으로 평균을 웃도는 만족도를 보였고, 반대로 “단축 이후 삶의 질이 좋아지지 않았다”고 선택한 비율은 ‘생산·건설·운송’(22%), ‘문화·여가·생활’(25%), 그리고 ‘외식·부식·음료’(43%) 순으로 집계됐다



오늘의 사회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