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트라이트' 정준영 단체 채팅방 집중조명..."증거 남겨진 뜻밖의 이유 눈길"
'스포트라이트' 정준영 단체 채팅방 집중조명..."증거 남겨진 뜻밖의 이유 눈길"
  • 박선우 기자
  • 승인 2019.04.18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트라이트'에서 정준영의 단체 채팅방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승리와 정준영의 카카오톡 대화 기록을 공익 신고한 방정현 변호사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방 병호사는 "2016년부터 2019년 사이면 말도 못 하게 많은 피해자가 있을 것으로 본다"라며 "채팅방 대화 내용은 10개월 치다. 대화가 2달 정도 되면 채팅방에서 다 나가라고 한다. 방을 삭제하라고 지시를 내린다. 그래서 채팅방 자체가 몇 개가 있었다. 하나의 채팅방에서 계속 쭉 10개월 동안 이어진 게 아니다. 채팅방을 삭제하고 다시 만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채팅방을 보면 승리의 지시를 받고 방을 주기적으로 새로 개설했던 흔적이 남아있다.

채팅방에서 누군가가 왜 방을 없애냐고 질문하자 최종훈(29)은 "자기관리. 청소"라고 답했다. 

승리가 철저하게 채팅방을 관리했음에도 증거가 남은 이유는 정준영 때문이라고 방 변호사는 말했다.

그는 "그런데 그 방에서 나가지 않고 계속 있었던 사람이 바로 정준영이다. 나간 흔적이 없다. 정준영은 계속 그 채팅방에 남아 있었다. 카톡방 대화에 참여했던 사람들이 전부 나갔다면 자료를 찾기 힘들었을 텐데, 정준영이 남긴 채팅방 덕에 이런 모든 사실들이 밝혀지게 된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이수정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연쇄 성범죄자나 연쇄 살인범들 같은 경우에 그런 종류의 피해자를 연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물건들을 모아 놓는다. 모아 놓는 이유가 도착적이라는 거다. 모아놨던 영상물을 다시 보면서 회상하면서 대리 만족을 하며 시간을 보낸 것으로 추정한다. 아마 그런 목적으로 없애지 않았을 거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JTBC 시사 교양 프로그램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