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청년 해외취업 지원사업' 희망자 모집
부산시, '청년 해외취업 지원사업' 희망자 모집
  • 박영민 기자
  • 승인 2019.05.09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부산시)
(제공=부산시)

부산시가 청년들의 해외취업 지원에 나선다.

부산시는 오는 25일까지 ‘2019년 부산청년 해외취업 지원사업’에 참여할 청년을 모집한다고 9일 밝혔다.

이 사업은 부산의 청년들이 세계로 나아가 성장할 수 있도록 양질의 일자리를 발굴·제공하고 청년실업도 해소하기 위한 사업이다.

해외취업을 희망하는 청년에게 수요기업에 적합한 맞춤형 직무교육 및 연수 과정을 거쳐 해외지사 및 현지기업에 취업연계, 사후관리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대상은 부산에 거주하는 만 34세 이하 청년으로, 해외취업을 희망하는 청년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신청은 '부산일자리정보망 홈페이지' 일자리지원프로그램 게시판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시는 해외에서 일할 의지가 확고한 청년을 대상으로 기본적인 자격증 보유 여부, 어학능력 등 객관적 검증을 거쳐 13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항공료, 체재비, 교육비, 기업탐방, 보험료 등 1인당 최대 500만원을 지원한다. 

선발된 청년들은 부산시 수탁기관인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교육기관 : 부산외국어대학교), 부산경영자총협회(교육기관 : 동서대학교)에서 국내·외 직무교육 및 연수 후 해외취업으로 연계한다.

지난해 청년해외취업 국가는 싱가포르, 베트남, 일본, 캄보디아가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청년 취업의 돌파구인 해외취업에서 ‘아세안 국가’의 중요성이 점점 확대되고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올해는 현 정부 최대 규모 국제행사인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부산에서 개최됨에 따라, 아세안내 대표적인 고속 성장 국가와의 시너지 효과 창출을 위해 베트남, 태국,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위주로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또 정보기술(IT) 분야의 전문인력 부족으로 구인난을 겪고 있는 일본기업 중심으로 IT, 관광서비스, 무역·물류, 컨설팅 분야 등 청년적합 직종에 대한 취업을 알선하고, 청년들의 의견을 꾸준히 수렴해 대상 국가와 분야를 늘려갈 예정이다.

아울러 한국산업인력공단의 ‘해외정착 지원금’ 사업과 연계해 협력체계를 마련하고, 해외진출 청년의 취업생활, 근로여건 등 연중 실태파악을 통해 사후 관리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해외취업을 희망하는 도전정신과 열정이 있는 청년들이 많이 참여하기를 바라며, 세계로 도약하는 꿈을 위해 현지에 잘 정착하고 능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자세한 사항은 부산일자리정보망을 통해 확인하거나 기관별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