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 2023년까지 신규 일자리 3000개 만든다
해양수산부, 2023년까지 신규 일자리 3000개 만든다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05.15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부산 국제보트쇼 조직위)
(제공=부산 국제보트쇼 조직위)

해양수산부는 '제16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2019년 제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2017년 기준 580만 명인 해양레저관광객을 2023년 1000만 명으로, 2017년 기준 659만 명인 섬 관광 방문객을 2023년 1000만 명으로 확대해 해양관광분야에서 3000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먼저 전 해역을 지리적·환경적 특성에 따라 7개 권역으로 나누고, 권역별 특성에 맞는 해양레저관광 거점을 조성해 한국의 해양레저관광 명소로 육성해 나가기로 했다.

또 권역별 거점마다 주제(테마) 콘텐츠를 개발하고, 인공 서핑장, 다이빙풀, 글램핑장 등 권역별 특성에 맞는 주제(테마) 시설도 조성한다.

이와 함께 권역별 거점을 중심으로 인근의 마리나 항만, 어촌 마리나역, 어촌뉴딜300사업지, 인근 도서로 이어지는 레저선박 전용 이동경로를 개발해 한반도를 둘러싼 U자형 해양레저관광 코스인 '케이오션루트'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체험·체류형 관광 콘텐츠도 강화된다. 기존 어촌관광, 낚시관광 등의 콘텐츠를 내실화하고 최근 경향에 맞는 신규 콘텐츠 개발이 추진된다.

또 갯벌생물 채취뿐만 아니라 바다해설사와 함께하는 생태학습 등이 가미된 어촌체험관광 콘텐츠를 개발하고, 어촌체험마을을 경관, 체험활동, 숙박 및 음식 등 부문별로 등급화해 서비스 수준 향상을 유도하길로 했다.

아울러 주제(테마)섬 조성, 섬 연계 관광코스 개발 등 섬 관광 콘텐츠도 확대하고, 신규 콘텐츠 발굴을 위한 해양레저관광 우수 콘텐츠 상품화 및 우수 벤처기업 지원도 이루어진다.

성장가능성이 높은 해양치유, 마리나, 크루즈, 수중레저 산업 등 4대 해양레저관광 산업을 국가 경제의 신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하기 위한 정책도 추진된다.

또 크루즈선 대형화 및 기항 확대에 대비해 크루즈 부두·터미널 등을 확충하고 국내 크루즈 수요를 2020년까지 10만 명을 목표로 국제선사 출범 여건을 조성하기로 했다.

이 밖에 친수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해양교육 시범학교, 찾아가는 해양교실을 지속 운영하는 한편, 해양레포츠 체험교실과 생존수영교실 운영을 확대하고 패들보트, 서핑 등 신규 종목도 도입할 예정이다.

해양정책실장은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여 해양레저관광의 잠재력을 일깨우고, 해양레저관광산업을 미래 혁신성장산업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