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도서관 부산분관 2020년 12월 완공 예정
국회도서관 부산분관 2020년 12월 완공 예정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05.15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도서관 부산관 조감도 [출처=뉴스1]
국회도서관 부산관 조감도 [출처=뉴스1]

국회도서관의 첫 지방 분관인 '국회도서관 부산관'이 17일 부산 강서구 명지동에서 첫 삽을 뜬다.

국회도서관 부산분관은 총사업비 433억4200만원, 전체 부지면적 약 9700평(3만2000㎡), 지상 3층 규모로 2020년 12월 완공될 예정이다.

부산분관은 △근현대 도서 컬렉션 △근현대의정사 및 생활사 아카이브 구축 △복합문화 및 국회홍보 기능 △지방의회 관련자료 통합관리 및 지원 등 문헌‧기록물을 통합하는 새로운 형태의 복합문화공간으로의 역할을 하게 된다.

또 청각‧언어 장애인들도 편리하게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세계 최고 수준의 도서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국회도서관 부산분관 건립에는 김도읍 의원의 노력이 컸다. 부산분관은 기존 국회도서관의 자료보존 공간 부족 및 보존방식의 중요성이 대두되면서 지난 2015년 6월 '자료보존관' 성격으로 부산시민공원 내에 입지가 검토됐다.

이후 김도읍 의원이 동‧서부산의 교육‧ 문화격차 해소 및 문화공간 조성의 필요성을 강력히 주장하면서 복합문화공간의 기능을 갖춘 국회도서관 부산분관이 강서구 명지국제신도시 근린공원 내에 건립되는 것으로 변경됐다.

김도읍 의원은 "이번 기공식은 서부산 문화 대번영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을 쏘아 올린 것"이라며 "국회도서관 부산분관이 서부산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해 부산 강서구가 550만 동남권 경제‧문화 중심지로 거듭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국회도서관 관계자는 "부산분관 건립을 통해 지역민들에게 질 높은 도서관 서비스 제공은 물론 지역 교육‧문화 수준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