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장관, "현재 전기요금 조정 예정이 없다"
산업장관, "현재 전기요금 조정 예정이 없다"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05.20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뉴스1]
[출처=뉴스1]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한국전력의 적자를 줄일 방안 중 하나로 전기요금 인상안이 거론되자 20일 "현재 전기요금 조정 예정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성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 인근 식당에서 출입기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한전의 적자 문제와 요금문제는 일률적으로 다룰 문제는 아니"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전의 1분기 적자는 유가상승에 따른 연료가격 (상승)효과가 제일 크다"며 "(전기요금 조정은) 한전 상황과 연료 가격 문제, 다른 정책적 내용 등이 공통적으로 고려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가정용 누진제 요금 개편은 여름이 오기 전에 정부에서 할 것"이라며 "현재 민·관TF(태스크포스)에서 진행 중이어서 결과가 나오면 국민 의겸 수렴 과정을 거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한전은 올해 1분기 역대 최대인 6299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고 공시했다. 전기요금 조정 없이는 적자 구조 개선이 힘들다는 견해가 높아지자 시점이 문제일 뿐, 전기료 인상은 피할 수 없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