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자물가 넉달만에 상승세 멈춰...유가↑ㆍ농산물↓
생산자물가 넉달만에 상승세 멈춰...유가↑ㆍ농산물↓
  • 박영민 기자
  • 승인 2019.06.20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승세를 보이던 생산자물가가 5월에는 보합을 나타냈다. 농림수산품의 가격이 하락했지만 원·달러 환율 상승으로 공산품의 생산자물가가 오랐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이 20일 발표한 '2019년 5월 생산자물가지수(PPI)'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3.73으로 전월 대비 상승률이 0%를 나타냈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0.4% 올라 31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생산자물가지수는 국내 생산자가 국내시장에 공급하는 상품 및 서비스의 가격변동을 측정하는 것으로 약 1개월의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지수에 반영된다.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국제유가 상승으로 공산품이 전월 대비 0.2% 오른 가운데 농림수산품이 전월 대비 2.3% 하락했다.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석 달간 이어지던 상승세도 멈췄다.

공산품의 생산자물가가 전월대비 0.2% 상승했다. 석탄 및 석유제품(1.9%), 컴퓨터·전자 및 광학기기(0.6%), 반도체(1.1%) 등 올랐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제품 가격의 하락 폭이 줄고 반도체 외 정보기술(IT) 제품의 국내 출하가격이 상승한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D램은 '환율 효과'에도 전월 대비 0.5% 하락해 10개월 연속 하락했다. D램은 전년동월대비로는 35.1% 내려 여전히 반도체 업황의 개선세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농림수산품 생산자물가는 2.3% 하락하면서 공산품의 상승분을 상쇄했다. 일조량이 늘면서 토마토(-34.5%), 참외(-31.0%), 양파(-29.1%) 등의 출하량이 증가해 3.0% 하락햇다.

수산물도 가자미(-47.9%), 우럭(-18.1%) 등의 가격이 떨어지면서 2.4% 하락했다. 축산물 역시 달걀(-12.3%), 닭고기(-3.5%) 등을 포함해 1.3% 떨어졌다.

서비스의 가격변동은 호텔(3.4%), 휴양콘도(4.8%) 등이 5월 중 성수기 요금을 적용하는 연휴 기간이 늘면서 전월 대비 상승했고, 우편 서비스(3.3%)가 우편요금 50원 인상 영향으로 전월 대비 올랐다.

한편 전년 동기 대비 생산자물가 상승률은 0.4%로 31개월 연속 상승세를 지속했다. 생산자물가지수 포괄범위에 수입품을 포함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1.0%, 수출품을 포함한 총산출물가지수는 0.7% 각각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