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2023년 베트남에서 매출 3000만달러 목표"
두산인프라코어 "2023년 베트남에서 매출 3000만달러 목표"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9.07.11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치민에 엔진 트레이닝 센터 설립 기념 행사
베트남 엔진시장 진출 첫 해, 2017년 매출 1200만 달러 기록
두산인프라코어는 10일 베트남 호치민에서 엔진 트레이닝 센터 설립 기념 행사를 개최했다. 두산인프라코어 엔진BG 유준호 부사장(사진 왼쪽에서 다섯 번째)과 베트남 딜러사, 버스 제조 및 운수 업체 대표자들이 센터 설립을 기념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는 10일 베트남 호치민에서 엔진 트레이닝 센터 설립 기념 행사를 개최했다. 두산인프라코어 엔진BG 유준호 부사장(사진 왼쪽에서 다섯 번째)과 베트남 딜러사, 버스 제조 및 운수 업체 대표자들이 센터 설립을 기념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인프라코어]

 

[청년일보] 두산인프라코어가 11일 베트남 엔진시장에서 2023년까지 연매출 3000만달러(약 353억원)를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제시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베트남 엔진시장에 진출한 첫 해인 2017년 매출 12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전날 베트남 호치민에서 엔진 트레이닝 센터 설립 기념 행사를 했다.

두산인프라코어 엔진BG 유준호 부사장과 베트남 주요 운수업체, 상용차 제조사 관계자, 엔진 딜러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엔진 트레이닝 센터는 고객사 등에게 신형 엔진 모델과 최신 배기가스 저감 기술 등 엔진 관련 정보와 교육을 제공한다.

베트남 현지 수요 확대에 적극 대응하고, 고객 만족도를 높여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설립됐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앞으로 센터 기능을 확대해서 동남아 시장 교육 및 부품물류 거점으로 삼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CNG(압축천연가스) 버스 엔진 제품으로 베트남에 본격 진출했으며 삼코(SAMCO)와 트라코메코(TRACOMECO) 등 베트남 상용차 기업들과 버스용 베어섀시(차체 프레임에 엔진 등 주요 구동장치만 부착한 반제품), 엔진 공급 계약을 맺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1958년 국내 최초로 디젤엔진을 생산했고 1975년부터 버스 엔진 사업을 해왔으며, 현재는 상용차와 건설기계, 농기계, 발전기, 선박 등 다양한 산업 영역에 맞는 엔진 제품을 생산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엔진 사업에서 매출 1조879억원(사내매출 포함), 영업이익은 1057억원을 달성했다.

박광원 기자 semi128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