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1.12 월 16:40
상단여백
HOME Society 사회일반
"음란 동영상 미끼로 사용자 계정 탈취"…안랩 '피싱사이트' 주의보
  • 박주민 기자
  • 승인 2018.11.02 15:32
  • 댓글 0
음란 동영상 플레이어로 위장한 피싱 사이트. <제공=안랩>

최근 포털계정을 노리는 '피싱사이트'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사용자들은 ID와 비밀번호 같은 계정정보의 관리가 요구된다.

2일 안랩은 최근 포털사이트와 유명 소프트웨어(SW)업체 사이트 등을 사칭해 사용자 계정 정보를 노리는 피싱 사례가 발견돼 사용자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피싱은 실제 유명 또는 공공 서비스를 가장해 사용자가 자신의 개인정보 등을 입력하도록 유도한 뒤 이를 악용하는 사이버 범죄 수법이다.

주요 유형은 △음란 동영상 플레이어 위장 계정 탈취 △유명 글로벌 SW 서비스 계정 탈취 피싱 사이트 등 크게 두 가지다.

공격자는 음란 동영상 플레이어처럼 만들어진 피싱 사이트를 제작해 이메일과 파일공유사이트(P2P)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사용자들의 접속을 유도했다.

사용자가 해당 피싱 사이트의 음란 동영상 재생 버튼을 클릭하면 '성인인증을 한다'는 명목으로 실제 포털사이트 로그인 화면과 유사한 가짜 로그인 페이지가 열린다.

만약 사용자가 동영상 시청을 위해 여기에 자신의 포털 아이디(ID)와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계정 정보가 공격자에게 전송된다. 계정정보 입력 후에는 다시 정상 동영상 서비스 사이트로 연결되기 때문에 사용자는 정보 유출을 의심하기 어렵다.

정상 웹사이트 화면과 구분이 어려울 정도로 흡사하게 제작된 가짜 글로벌 SW 업체 사칭 사이트도 발견됐다.

공격자는 먼저 계산서 등을 사칭한 악성 메일을 유포했다. 해당 메일의 첨부파일을 실행하면 본인인증 등을 핑계로 특정 SW 업체 사이트의 사용자 계정을 요구하는 피싱 사이트로 이동한다. 만약 이 사이트에 자신의 로그인 ID와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계정 정보가 공격자에게 바로 전송된다.

이런 피싱 사례는 모두 공격자가 탈취한 계정정보를 악의적인 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런 피해를 예방히기 위해선 △출처가 불분명한 메일 또는 메시지의 첨부파일 및 인터넷주소(URL) 실행 자제 △의심되는 웹사이트 방문 자제 △운영체제(OS) 및 인터넷 브라우저, 응용프로그램, 오피스 SW등 프로그램의 최신 버전 유지 및 보안 패치 적용 △백신 프로그램 최신버전 유지 및 주기적 검사 등의 보안 수칙을 실행해야 한다.

박태환 안랩 ASEC대응팀장은 "사용자 계정같은 개인정보는 공격자들이 선호하는 먹잇감 중 하나"라며 "최근 공격자는 포털, 공공기관, 금융기관 사이트 등 사용자 접속이 많은 사이트를 대상으로 정상 사이트와 매우 유사한 피싱 사이트를 제작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주민 기자  bjoomin@youthdaily.co.kr

<저작권자 © 청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사회 이슈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이달의 실업률
  • 전체실업률
  • 4.0%
  • 청년실업률
  • 10.5%
여백
여백
Research & Ranking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