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1.12 월 16:40
상단여백
HOME Society 사회일반
114년만에 '금단의 땅' 용산 미군기지 개방···시민 버스투어 진행
  • 우성호 기자
  • 승인 2018.11.02 16:54
  • 댓글 0
2일 서울 용산구 용산미군기지에서 열린 '용산기지 첫 버스투어'에서 참석자들이 일제시대 일본군 감옥인 위수감옥 앞에서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의 설명을 듣고 있다. <출처=뉴스1>

1904년 이후 약 114년간 일반인의 접근이 금지됐던 용산미군기지가 열린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용산 미군기지 내 주요 장소를 버스로 둘러 볼 수 있는 '용산기지 버스투어'를 2일부터 올해 말까지 6차례 진행한다고 밝혔다.

'용산기지 버스투어'는 기지 내 사우스포스트 벙커, 총독관저 터, 위수감옥 등 역사적·문화적으로 의미있는 장소 등을 직접 둘러볼 수 있다. 또 주요 거점에서는 내려서 공원 조성 방향 등에 대하여 설명하고, 공원조성에 대한 의견을 들어보는 시간을 갖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용산 미군기지는 1904년 일제가 러일전쟁을 기점으로 용산 일대를 조선주차군사령부(朝鮮駐箚軍司令部)의 주둔지로 사용한 이후 일반인 출입이 금지되어 왔다.

2005년 용산기지의 국가공원화 결정 이후 지난 6월 주한미군사령부의 평택 이전을 계기로 용산기지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미군이 사용 중인 군사시설이라는 한계로 지금까지는 국민들이 용산기지를 직접 들어가 볼 수 있는 기회가 없었다.

이에 미군의 부지 반환 이전이라도 국민들이 용산기지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필요하다는 공감대 아래, 국토교통부를 중심으로 국방부·서울시 및 미군이 협력해 용산기지 내부를 일반시민 등이 둘러볼 수 있는 '용산기지 버스투어' 프로그램을 기획해 시행하게 되었다.

<제공=국토교통부>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한 투어는 12월 7일과 14일 예정돼 있으며 참가신청은 용산문화원 홈페이지를 통해 인터넷 접수 등으로 진행되며, 12~20까지 9일간 접수를 받을 계획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번 버스투어가 백여 년간 굳게 닫혀있던 용산기지의 땅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체험하게 되는 의미 있는 기회인만큼, 이를 계기로 자연, 역사, 문화적 요소가 어우러진 최초의 국가공원이 될 용산공원에 대하여 국민들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응원하여 주시길 바란다"며 "2019년에는 보다 많은 국민들이 용산기지를 경험할 수 있도록 미군측과 적극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성호 기자  ush320@youthdaily.co.kr

<저작권자 © 청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사회 이슈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이달의 실업률
  • 전체실업률
  • 4.0%
  • 청년실업률
  • 10.5%
여백
여백
Research & Ranking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