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1.12 월 16:40
상단여백
HOME Society 사회일반
국토부-도로공사, 고속도로 휴게소에 사회적기업 매장 12개 설치
  • 우성호 기자
  • 승인 2018.11.06 09:31
  • 댓글 0

고속도로 휴게소가 사회적 기업과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연내 전국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에 사회적 기업 매장 12개소를 개장한다고 6일 밝혔다.

'사회적 기업'이란 이윤 추구보다 공공서비스 및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목적을 우선 추구하는 기업이다.

그동안 국토부와 한국도로공사는 공공구매 등으로 사회적 기업을 간접 지원했으나, 앞으로는 사회적 기업이 고용을 창출하고 판로를 확대해 자립할 수 있도록 휴게소에 입점한 사회적 기업을 직접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 8월 도로공사가 직영하는 중부내륙고속도로 문경휴게소(양평방향)에 고속도로 사회적 기업 1호점 '경주제과'가 개장했고 이후 3개월간의 시범운영을 통해 지원제도 개선 등 사회적 기업의 성공적 운영 방안을 마련한 후 전국적으로 확대했다.

<제공=국토교통부>

이번에 휴게소에 입점하는 사회적 기업은 고객 수요가 높은 제과점 및 수제 소품 제조업체로서, 교통량이 많은 경부고속도로와 남해고속도로 등 주요 노선의 거점 휴게소에 입점하여 매장을 운영한다.

도로공사는 휴게소에 입점할 사회적 기업에 대한 임대료를 일반매장보다 훨씬 저렴하게 받고, 자체 브랜드 이미지(BI)를 제작래 홍보하는 등 다양한 지원을 할 계획이다.

또 저소득층, 장애인, 다문화가정 이주여성, 북한이탈주민 등 다양한 취업 취약계층(44명)에 양질의 신규 일자리를 제공한다.

제조생산, 판매관리 등의 업무를 담당하게 될 이들은 전원 정규직으로 채용되며, 운영수익의 혜택을 제공받고 최저임금보다 20% 높은 월급을 지급받는다.

백승근 국토부 도로국장은 "사회적 기업의 휴게소 입점으로 취업취약계층의 일자리가 늘어나고 사회적 기업이 자립할 수 있는 공익적인 효과가 지속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우성호 기자  ush320@youthdaily.co.kr

<저작권자 © 청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사회 이슈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이달의 실업률
  • 전체실업률
  • 4.0%
  • 청년실업률
  • 10.5%
여백
여백
Research & Ranking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