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력단절여성 3명 중 2명 "결혼·육아부담 때문에 퇴사"
경력단절여성 3명 중 2명 "결혼·육아부담 때문에 퇴사"
  • 이정우 기자
  • 승인 2018.11.29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혼여성 5명 중 1명은 경력단절여성(경단녀)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단녀 3명 중 2명은 결혼이나 육아 문제로 퇴사했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18년 상반기 지역별고용조사 경력단절여성 현황'에 따르면 올 4월 기준 15~54세 경력단절여성은 184만7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만5000(0.8%) 증가했다.

또 경단녀 중 63만4000명(34.4%)이 결혼 때문에 직장을 그만 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조사는 15~54세(900만5000명)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경단녀 비중은 20.5%로 전년대비 0.5%포인트 증가했으며, 현재 일을 하고 있지 않는 비취업여성은 345만7000명이다.

<제공=통계청>

육아 때문에 경단녀가 된 여성은 61만9000명으로 전체 경단녀 중 33.5% 비중을 차지했다. 임신·출산은 44만5000명으로 24.1% 비중을 나타냈다. 이밖에 자녀교육과 가족돌봄은 각각 3.8%, 4.2% 비중을 보였다.

결혼과 육아로 직장을 그만 둔 여성을 모두 더하면 125만3000명으로 전체 경단녀의 67.8% 비중을 차지했다. 경단녀 3명 중 2명은 결혼·육아로 퇴사를 결정한 것이다.

경력단절여성 비중이 가장 높은 연령계층은 30대였다. 전체 경력단절여성의 48.0%가 30대였으며, 기혼여성 대비 경력단절여성의 비중도 30대가 3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 뒤를 잇는 것은 20대로 전체 기혼여성 중 경력단절여성 비중이 31.0%에 달했다. 반면 자녀의 연령대가 상대적으로 높은 40대, 50대의 경우 전체 기혼여성 중 경력단절여성이 차지하는 비중이 17.0%, 8.1%로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특히 육아 때문에 경단녀가 된 여성 경우 1년 전보다 3만3000명(5.6%)이나 늘어나 육아부담이 경단녀 증가의 주요인으로 작용했다.

이는 18세 미만 자녀를 둔 경단녀 비중에서도 나타났다. 18세 미만 자녀가 있는 경단녀는 148만5000명으로 전체 기혼여성 중 29.3% 비중을 나타냈다. 반면 미성년 자녀가 없는 경단녀는 36만1000명으로, 9.2%에 불과했다.

자녀가 2명인 경단녀는 71만명으로 전체 경단녀 중 47.8%를 나타냈으며 1명은 63만3000명(42.6%), 3명 이상은 14만3000명(9.6%)로 집계됐다.

자녀 연령별로는 6세 이하 자녀를 둔 경단녀가 64%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7~12세는 24.3%, 13~17세 11.6%로 자녀가 어릴 수록 직장을 그만둘 확률이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 경력단절 이유를 보면 15~29세는 임신·출산이 36.3%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결혼과 육아가 각각 33.6%, 29.1%를 기록했다. 30~39세는 육아가 38.5%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결혼으로 직장을 그만 둔 30대 여성은 30.6% 비중을 나타냈다. 40~49세와 50~54세는 각각 36.5%, 46.9%로 결혼이 경력단절 이유 1순위로 꼽혔다.

한편, 올 4월 기준 15~54세 경단녀는 184만7000명으로 전년 183만1000명보다 1만5000명(0.8%) 증가했다. 경단녀 규모가 증가한 것은 가족돌봄을 포함해 경단녀 현황을 집계하기 시작한 2014년 이후 사상 처음이다.

<제공=통계청>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54만4000명으로 전년 대비 3만4000명 증가했고, 부산광역시가 11만4000명으로 전년 대비 1만1000명 증가했다. 반면 서울특별시는 32만4000명으로 전년 대비 2만5000명 감소했고, 대전광역시도 5만4000명으로 7000명 감소했다.


오늘의 사회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