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부터 '위ㆍ변조 방지' 홀로그램 강화한 신형 운전면허증 발급
12월부터 '위ㆍ변조 방지' 홀로그램 강화한 신형 운전면허증 발급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8.12.05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교통안전공단>

도로교통공단은 이달부터 위·변조 방지 기능을 강화한 신형 운전면허증을 전국 모든 운전면허시험장에서 발급 중이라고 5일 밝혔다.

신형 운전면허증은 홀로그램에 무궁화 무늬는 그대로 유지하되 경찰을 상징하는 참수리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태극무늬를 사용해 고선명 홀로그램으로 바뀌었다.

특히 육안으로 식별할 수 없지만 자외선 투사 시 자동차 운전대 모양의 물결문양이 나타나는 숨김문자, 문양과 빛의 방향에 따라 같은 위치에서 두 가지 이미지가 변환되는 보안 기법을 새겨 넣었다.

<제공=교통안전공단>

유럽 화폐에서 사용되는 위·변조 방지용 홀로그램 일종인 'OVD 홀로그래피'(시변각장치)를 이용해 보는 각도에 따라 글씨가 특정 면적으로 이동하거나 두 가지 이미지로 변화한다.

공단은 지난달 전국 운전면허시험장에서 시범운영을 거쳤으며, 이달부터 신규 또는 재발급하는 운전면허증에 적용 중이다.

공단은 "이전 운전면허증 홀로그램은 원판 노후화에 따라 이미지 품질이 저하되는 문제와 위·변조 범죄 가능성이 있었다"며 "새 운전면허증 도입은 이런 문제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보안성 강화 조치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오늘의 사회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