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경고의 화살, 왜 백종원에게 돌아갔나
황교익 경고의 화살, 왜 백종원에게 돌아갔나
  • 최원재 기자
  • 승인 2018.12.06 14: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황교익 SNS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자신의 유튜브 계정이 신고로 정지된 것에 대해 '범죄 행위'라고 경고했다.

황교익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에 대해 무슨 말이든 해도 된다. 그런데 황교익TV 신고는 성격이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신고는 성폭력이나 폭력, 저작권 위반 등 반사회적 내용이어야 가능하다. 허위 사실로 신고한 것이고, 제작사 입장에서는 업무방해를 당한 것이다. 형법상 범죄 행위이다"라고 덧붙였다.

백종원은 언급하는 것에 대해 "명예훼손·모독·차별 등 법으로 금지한 것이 아니면 그 어떤 표현도 용인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만 표현의 자유가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앞으로 더 자주 또 더 강력히 백종원에 대해 언급할 것이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오늘의 사회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철수 2018-12-06 14:54:01
황교익선생님. 선생님이 백종원선생님에 대해 언급하는것도 표현의 자유라고 말하듯이 백종원선생님에 대해 언급하지 말아달라고 하는 표현도 자유입니다. 선생님은 그냥 우리 의견 무시하고 계속 백종원선생님에 대해 언급하시면 됩니다. 그리고 그 결과에 대해서는 겸허히 수용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