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식 링거 사망 사고 발생, 원인은?
회식 링거 사망 사고 발생, 원인은?
  • 최원재 기자
  • 승인 2018.12.06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찰청 SNS

회식 이후 링거를 맞던 여성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밀양경찰서는 지난 4일 오후 9시쯤 지인들과 회식을 한 후 밀양시내 모 병원 응급실을 찾은 41살 A 씨가 진통제 주사와 포도당 수액 링거를 맞던 중 오후 10시쯤 의식을 잃은 후 사망했다고 5일 밝혔다.

A 씨가 의식을 잃자 병원 측 의사 등이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를 했으나 의식을 잃은 지 1시간 여 지난 오후 11시쯤 A 씨는 심정지로 결국 숨을 거뒀다.

경찰은 병원 측을 상대로 의료 과실 여부를 수사할 예정이다.


오늘의 사회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