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미플루 이상반응 3건 중 1건 19세 미만 환자에게 나타나
타미플루 이상반응 3건 중 1건 19세 미만 환자에게 나타나
  • 문수인 기자
  • 승인 2019.01.04 14: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광수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최근 5년간타미플루 부작용 보고 건수가 총 1020건 이라고 4일 밝혔다.

특히 부작용 3건 중 1건은 19세 미만 환자에게서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연도별로 2014년 184건, 2015년 209건, 2016년 257건, 2017년 164건, 2018년 9월 206건으로 해마다 200건 내외의 부작용이 보고됐다.

또한 지난 5년간 19세 미만 타미플루 복용자의 부작용 보고 건수는 344건으로 33.7%에 달했다.

이는 최근 서울대병원 약물유해반응관리센터가 발표한 '최근 5년간 서울대병원 타미플루 처방 환자의 약물유해반응 발생자료' 분석 결과와도 맥을 같이 한다.

센터 분석 결과 타미플루 처방 환자 7045명 중 29명에게 부작용이 발생했고, 부작용이 발생한 환자 90%가 20세 미만이었다. 또 부작용 보고 건수 중 여성은 608건(59.6%)으로 남성 318건(31.2%)보다 2배 가까이 많았다. 

김 의원은 "최근 타미플루를 복용한 여중생이 이상증세를 보인 후 아파트에서 추락해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며 "타미플루와 환각·환청 등 이상증세 사이의 인과관계가 명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보건당국의 조속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사회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심선언 2019-01-05 22:14:29
국민여러분 대한민국 개판이다 정신차리자 국민사기친 여자 연예대상주고 방송도 개판이다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유튜브 검색창에서 다음 내용 검색하세요 1 성범죄 1위목사 2 종교개판이다 3.이영자 사기4.정치 개판이다5.인생을 사기치면서 살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