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 압둔 KB국민은행, 전세 대출자에 앞당겨 송금
파업 압둔 KB국민은행, 전세 대출자에 앞당겨 송금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01.07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은행이 오는 8일 노조 파업에 대비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당일 이뤄질 예정이었던 신규 전세대출 등의 업무를 하루 앞당겨 처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이날 각 지점에 이같은 내용의 공문을 전달했다. 공문에는 불가피한 상황(파업)으로 영업에 차질이 있을 수 있다 보니 고객에게 연락해 대출 시행 날짜를 조정하라는 내용 등이 담겨 있다.

각 지점에서는 이날 오전 대출 예정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내일 어떤 일이 있을지 모르니 임의로 날짜를 당겨서 대출금을 줄 수 있다"고 설명하고 동의를 구했다.

노조의 파업으로 예·적금과 같은 상품 가입 업무를 비롯해 대출, 펀드 등 주요 대고객 업무 공백을 예상되는 가운데 대출은 급하게 돈이 필요한 경우가 많아 비상대책의 우선 대상이 됐다.

대출 시행이 하루 앞당겨짐에 따라 발생하는 하루치 이자에 대해선 은행이 감당할지, 고객에게 양해를 구할지 아직 내부적으로 협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하지만 향후 민원의 소지가 있다 보니 은행 측이 감당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아직 노사간 타협의 가능성이 열려 있지만 이번 조치는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려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