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 의사, 수년간 소외 아동들 상대로 성폭행
천사 의사, 수년간 소외 아동들 상대로 성폭행
  • 최원재 기자
  • 승인 2019.01.10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천사 의사로 알려진 60대 원장이 아이들을 수년간 성폭행한 정황이 드러났다. 원장은 검찰에 송치됐다.

9일 경기 분당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김모(62)씨를 형사 입건해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2013년부터 2018년까지 성남시 분당구 자신이 운영하는 시설에서 보호 중인 여성 8명을 10여 차례에 걸쳐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대부분은 김씨의 범행 당시 미성년자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1992년 자신이 근무하던 병원 근처에 버려진 소외 아동들을 데리고와 보호하면서 시설을 운영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아이들에게 숙식을 제공할 뿐 아니라 오케스트라와 밴드를 만들어 종교단체·교도소 등을 돌며 공연을 해왔다.


경찰은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첩보를 입수, 피해자 진술 등을 확보해 김씨를 체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