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세계최장 굴뚝농성, 426일만에 끝났다.
[속보] 세계최장 굴뚝농성, 426일만에 끝났다.
  • 남궁은 기자
  • 승인 2019.01.11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일보=남궁은 기자] 75m 높이 굴뚝에서 지상으로 내려오기까지 426일이 걸렸다.

 

(파인텍 노동자들의 426일간에 걸친 고공농성이 끝난 11일 농성장소였던 서울 양천구 열병합발전소 굴뚝으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사진=남궁은 기자])

 

해직자 복직 등을 요구하며 서울 양천구 열병합발전소 굴뚝에서 고공농성을 이어오던 파인텍 노조와 사측은 11일 아침 8시 서울 양천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6차 교섭을 갖고 고용보장 등 8개 사항에 대해 합의했다.

 

이로써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길었던 굴뚝농성도 막을 내리게 됐다.

 

(노사합의 소식이 전해진 11일 오전 취재진이 리포트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남궁은 기자])

 

노사 양측은 10일 저녁 8시부터 실무진 교섭을 재개해 밤샘 협상 끝에 합의를 이끌어냈다.

 

또, 회사는 2019년 1월 1일부터 6달 동안 유급휴가로 임금을 100% 지급하며 2019년 7월 1일부터 공장을 정상 가동하고, 차광호 지회장 등 조합원 5명을 업무에 복귀시키기로 했다.

 

조합원 5명의 고용은 2019년 1월 1일부터 최소한 3년간 보장하기로 했다.

 

(시민들은 파인텍 노사가 상처와 분열을 딛고 새로운 노사협력의 길로 접어들기를 바란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남궁은 기자])

 

노사는 이와 함께 금속노조 파인텍지회를 교섭단체로 인정하는 기본협약을 체결하고, 2019년 4월 30일 이내에 단체협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합의와 동시에 민형사상 모든 소송을 취하하고, 노조는 농성을 중단하기로 했다.

 

아울러 합의 불이행에 관한 책임은 불이행 당사자가 지기로 했고, 노사는 경영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지상 75미터에서 파인텍 노동자들의 농성을 지켜본 굴뚝. [사진=남궁은 기자])

 

노사 합의 소식을 전해들은 시민들은 “건강이 약해진 상태에서 단식을 시작한 노동자들에게 극단적인 상황이 닥치지 않아 다행”이라고 안도감을 표시하는 한편, 이번과 같은 일이 되풀이되지 않기를 바란다는 반응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