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 해체? 소속사 측 입장 들어보니 가능성은?
걸스데이 해체? 소속사 측 입장 들어보니 가능성은?
  • 최원재 기자
  • 승인 2019.01.11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드림티엔터테인먼트 제공

걸스데이 소진이 오는 2월 드림티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만료되는 가운데, 나머지 멤버들도 재계약을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걸스데이 소속사 드림티엔터테인먼트 측은 11일 공식입장을 통해 "소진은 2019년 2월 드림티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종료돼 더 이상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금년 나머지 멤버들(유라,민아,혜리)도 계약이 완료되는 시점이라 회사와 여러 방면으로 논의 중에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걸스데이 그룹활동에 대한 해체는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걸스데이는 지난 2010년 EP 앨범 'Girl's Day Party #1'으로 데뷔했다. 이후 '기대해', 'something', '달링' 등으로 인기를 얻었다.

이후 멤버 각자는 예능프로그램과 드라마, 영화 등 다방면에서 개인 활동을 펼쳐왔다.

일각에서는 걸스데이 멤버들이 가수 활동보다는 연기자 활동에 뜻을 두고 여러 소속사들을 물색 중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