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20.1℃
  • 맑음강릉 19.1℃
  • 맑음서울 22.0℃
  • 맑음대전 22.7℃
  • 흐림대구 19.6℃
  • 흐림울산 19.3℃
  • 박무광주 23.1℃
  • 박무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21.1℃
  • 흐림제주 20.1℃
  • 맑음강화 21.1℃
  • 구름많음보은 21.4℃
  • 구름많음금산 22.5℃
  • 흐림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19.6℃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유럽 코로나19 이탈리아는 '서행' 프랑스·스페인은 '고속'

유럽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 40만명 돌파
이탈리아선 조기 게양하고 희생자 추모

 

【 청년일보 】 유럽 전역으로 번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럽 내 진원지인 이탈리아에서 기세가 한풀 꺾인 모습이나, 프랑스와 스페인에서는 확진자 수가 급속히 증가하며 코로나19가 맹위를 떨치고 있다.

 

◇ 유럽 확진자 수 40만명 돌파…프랑스·스페인서 급증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사이트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31일(현지시간) 유럽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40만명을 돌파했다.

 

유럽 내 확산의 진원지로 꼽힌 이탈리아의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4천53명이 늘어난 10만5천79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집계된 신규 확진자 수(4천50명)와 비슷한 수준이나 증가율은 바이러스 확산이 본격화한 이래 최저치로, 누적 사망자 수는 837명(7.2%↑) 증가한 1만2천428명으로 파악됐다. 

 

스페인 보건부에 따르면 이날 하루 스페인에서는 9천22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 수가 9만4천417명으로 늘었고, 사망자 역시 849명이 늘어난 8천189명으로 집계됐으며, 일일 기준 사망자 수는 스페인 당국이 집계를 시작한 이후 이날이 가장 많았다.

 

독일에서는 이날 1천29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 수가 6만8천180명으로 늘었으며, 누적 사망자 수는 682명으로 집계됐다.

 

프랑스에서도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했는데, 이날 하루만 7천578명이 증가해 누적 확진자 수가 5만2천128명으로 집계됐으며, 사망자 수도 499명이 늘어 총 3천523명이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었다.

 

이어 영국(2만5천150명), 스위스(1만6천186명), 터키(1만3천531명), 벨기에(1만2천775명), 네덜란드 (1만2천595명), 오스트리아(1만109명) 등이 확진자 수 1만명을 넘겼다.

 

◇ 이탈리아 전역서 조기 게양…프랑스선 의사가 누드 시위

 

최악의 인명피해를 낸 이탈리아에서는 이날 정오 일제히 조기가 게양됐다.

 

수도 로마를 비롯한 이탈리아 전국 관청과 공공기관 등은 이날 일제히 조기를 게양하고 코로나19 희생자에 애도를 표했으며, 1분간 추모 사이렌이 울려 퍼지며 묵념의 시간이 진행됐다. 

 

세르조 마타렐라 대통령의 집무실이 있는 로마 퀴리날레궁, 주세페 콘테 총리 집무실인 키지궁과 함께 바티칸 교황청도 조기를 내걸고 이탈리아 및 전 세계 코로나19 희생자를 추모했다.

 

이번 전국적인 추모는 이탈리아에서도 최악의 피해를 보고 있는 북부 롬바르디아주 베르가모 시장이 처음 제안하고 다른 지자체장들이 동참하기로 하면서 이뤄졌다. 전국의 공공기관과 기업체, 언론사 등도 뒤따랐다.

 

프랑스에서는 의료용 마스크와 장갑 등의 공급 부족 사태를 비판하며 현직 의사가 누드 시위를 벌이기도 했는데, 프랑스 남부 포메롤의 의사 알랭 콜롱비에(61)는 '총알받이'라고 적은 붕대를 이마와 팔에 찬 채 페이스북을 통해 누드 시위를 벌였다.

 

의료진조차 마스크를 비롯한 의료용품을 구할 수 없는 상황이 닥치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마스크 구매와 각종 의약품 공급을 위해 40억 유로(약 5조3천600억원)의 특별예산을 배정했다고 밝히고, 연말까지 의료용 마스크 공급을 외국에 의존하지 않고 "완전 독립"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화상회의 방식으로 내각회의를 주재했다. 영국에서 각료 전원이 화상으로 내각회의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러시아에서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면담한 코로나19 전문병원의 수석의사가 양성 판정을 받은 이후, 크렘린궁은 기자들에게 "푸틴 대통령은 정기적으로 바이러스 감염 검사를 받고 있으며 모든 것이 정상"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러시아 법무부는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이미 정해진 결혼식은 최소 6월 1일 이후로 연기하거나 정 어려우면 하객 없이 진행할 것을 당부했다.

 

【 청년일보=안성민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