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4 (금)

  • 맑음동두천 16.2℃
  • 구름조금강릉 18.7℃
  • 맑음서울 18.6℃
  • 맑음대전 17.1℃
  • 맑음대구 17.9℃
  • 맑음울산 19.9℃
  • 구름많음광주 17.6℃
  • 맑음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15.7℃
  • 구름많음제주 22.3℃
  • 맑음강화 17.5℃
  • 구름조금보은 13.1℃
  • 구름조금금산 14.1℃
  • 구름많음강진군 16.7℃
  • 맑음경주시 16.0℃
  • 구름많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구직자 10명 중 8명 "취업준비가 수능준비보다 더 어려워"

<제공=커리어>

구직자 10명 중 4명은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다시 보고 싶은 생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커리어가 구직자 340명에게 '취업준비vs수능시험'이라는 주제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38.5%가 '수능시험을 다시 치르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시기에 대해 응답자 절반 이상이 '학벌로 인해 차별 받을 때(56.5%)'라고 답했다. 이어 '직무/직업을 바꾸고 싶을 때(30.5%)', '취업/이직하기가 어려울 때(8.4%)', '학창시절이 그리울 때(4.6%)' 순으로 나타났다.

'수능을 다시 본다면 새로 진학하고 싶은 대학'은 '국공립 4년제 대학'이라는 의견이 55.7%로 가장 많았고 '경찰대/사관학교 등 특수대학' 38.9%, '2~3년제 대학' 3.1%, '사립 4년제 대학' 2.3% 순이었다.

'체감상 취업준비와 수능시험 중 더 어렵다고 생각하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67.4%가 '취업준비'라고 답했다. '수능시험이 더 어렵다'는 의견은 32.7%였다.

취업준비가 더 어려운 이유에는 '나 혼자 잘해서 되는 것이 아니라 경제시장에 따라 좌우되기 때문(63.3%)'이라는 의견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정답이 없기 때문에(26.6%)', '스트레스 강도가 더 세서(7.9%)', '함께 하는 친구 없이 혼자 감당해야 하기 때문(2.2%)' 순이었다.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