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5 (금)

  • 흐림동두천 17.2℃
  • 흐림강릉 15.9℃
  • 흐림서울 19.3℃
  • 대전 17.9℃
  • 대구 17.3℃
  • 흐림울산 18.1℃
  • 광주 17.1℃
  • 흐림부산 20.3℃
  • 흐림고창 16.6℃
  • 구름많음제주 21.8℃
  • 흐림강화 18.4℃
  • 흐림보은 16.4℃
  • 흐림금산 17.0℃
  • 흐림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7.1℃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뉴욕증시, 상승출발...1조 달러 인프라 법안 주목

 

【 청년일보 】뉴욕증시는 1조 달러 규모의 미국 인프라 법안이 투자자들의 마음을 들썩이게 하며 상승 출발했다. 

 

시장은 상원의 도로·교량·항만·통신망 등 인프라에 대한 초당적 투자 계획에 주목하며 이날 발표되는 7월 마킷과 미국 공급관리자협회(ISM)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를 주시하고 있다.

 

2일(미 동부시간) 오전 9시 45분 기준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90.49포인트(0.55%) 오른 35,125.96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9.48포인트(0.44%) 상승한 4,414.74를 나타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5.88포인트(0.18%) 오른 14,698.55를 기록했다.

 

이날 업종별로 금융, 에너지, 부동산, 산업 관련주가 모두 1% 이상 올랐고, 기술주와 유틸리티 관련주도 오름세를 보였다.

 

미 상원은 전날 1조 달러 규모의 인프라 지출안의 문구를 최종 마무리했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해당 법안을 8월 의회가 여름 휴회에 돌입하기 전에 상원 본회의 표결에서 이를 통과시킨다는 계획이다. 인프라 지출안이 의회를 통과할 경우 경기 회복 기대는 다소 살아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우려는 하반기 경기 회복 속도 둔화를 예고했고 최근 발표된 미국의 경제 지표는 예상치를 밑돌며 이러한 우려를 가중 시키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료에 따르면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7일간 하루 7만2천 명을 넘어섰다. 지난달 10일 하루 신규 확진자는 10만 명을 넘어섰다.

 

미국의 6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 상승해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3.6% 증가를 밑돌았다.

 

미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연율로 6.5%를 기록해 저널이 집계한 이코노미스트 예상치인 8.4%를 밑돌았다.

 

유럽 증시는 상승했다. 독일 DAX 지수는 0.37%가량 올랐고, 영국 FTSE100지수는 0.69%가량 상승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600지수는 0.53%가량 상승 중이다.

 

국제 유가는 하락했다. 9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0.93% 하락한 배럴당 73.26달러에, 10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0.77% 떨어진 배럴당 74.83달러에 거래됐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