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4 (토)

  • 흐림동두천 21.8℃
  • 흐림강릉 25.2℃
  • 흐림서울 23.5℃
  • 구름많음대전 24.6℃
  • 맑음대구 24.9℃
  • 맑음울산 26.0℃
  • 구름많음광주 24.9℃
  • 맑음부산 26.2℃
  • 흐림고창 25.3℃
  • 맑음제주 25.7℃
  • 흐림강화 22.0℃
  • 흐림보은 22.3℃
  • 구름많음금산 23.6℃
  • 구름조금강진군 26.4℃
  • 맑음경주시 27.0℃
  • 구름조금거제 27.3℃
기상청 제공

노벨상,내달 7~14일 발표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
문학상 2018·2019 수상자 동시 발표

 


【 청년일보 】 '노벨상의 달' 10월이 다가오며 수상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4일 노벨위원회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올해 수상자는 10월 7일부터 14일까지 차례로 발표된다.

7일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8일 물리학상, 9일 화학상 등 과학 분야 노벨상 수상자를 차례로 발표한다.

이어 10일에는 문학상, 11일에는 평화상, 14일에는 경제학상 수상자가 공개된다.

 

노벨상은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꼽힌다. '인류에 가장 큰 공헌을 한 사람에게 재산을 상금으로 준다'는 알프레드 노벨의 유언을 토대로 제정됐으며 1901년부터 수여가 시작됐다.

 

과학 분야에서는 이후 작년까지 118년간 생리의학·물리·화학 등 607명의 수상자가 나왔다. 생리의학상 수상자가 216명으로 가장 많고, 물리학상 수상자가 210명, 화학상 수상자가 181명이다.

 

생애 한 번도 받기 힘든 노벨상을 2회 이상 받은 과학자도 있다. 마리 퀴리는 1903년 물리학상, 1911년 화학상을 각각 받았고, 라이너스 폴링은 1954년 화학상, 1962년 평화상을 받았다. 존 바딘은 1956년과 1972년

 

각각 물리학상을 받고, 프레더릭 생어는 1958년과 1980년 화학상을 받았다.

 

작년 성 추문과 내분 등으로 수상자를 선정하지 않은 문학상에서는 올해 2018년과 2019년 수상자를 동시에 발표한다.

 

한국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바 있지만, 과학 분야와 경제학, 문학 분야 수상자는 아직 없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