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화)

  • 맑음동두천 -4.3℃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3.2℃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2.7℃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3.8℃
  • 맑음고창 1.8℃
  • 구름조금제주 7.2℃
  • 맑음강화 -5.0℃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中 왕이, 방한 美 작심 비판··· 한미 동맹 빈틈 노려

사드 보복 해제 시사하며 한국엔 러브콜

 

【 청년일보 】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방한 기간 미국을 겨냥해 일방주의 횡포라며 맹비난을 쏟아부었지만 한국에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관련 보복 해제를 시사하며 러브콜을 보냈다.

 

이를 두고 홍콩사태와 무역협상 등 미·중 갈등이 커지는 가운데 중국이 미국의 아태전략 핵심축인 한미동맹의 균열을 노린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6일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왕이 국무위원은 지난 4~5일 방한 기간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한국 주요 인사들과 만나면서 대놓고 미국을 겨냥해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한 소식통은 "한중 외교장관 회의가 주목적이었음에도 양자 관계가 아닌 미국에 대한 비판 카드를 서울 한복판에서 꺼내든 것은 한미 동맹의 빈틈을 노리고 한국에 미국보다는 중국에 다가서라는 강력한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전날 보아오(博鰲) 포럼 이사장인 반기문 전 사무총장을 만나 미국을 겨냥해 "현재 국제 교류는 초강대국이 국제 규칙을 지키지 않고 자신의 국제 의무 이행을 저버린 채 일방적인 횡포를 일삼아 전 세계의 골칫거리가 됐다"고 비판했다.

 

이런 가운데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중국 관변 학자들을 동원해 왕이 국무위원의 방한이 한중 양국 간 교류를 한단계 끌어올리고 사드의 그림자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돕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다.

 

중국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뤼차오(呂超) 연구원은 "미·중 무역 분쟁과 한일 갈등 등을 고려해 한중 모두 상호 관계 회복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면서 "중국은 세계 경제 상황이 좋지 않은 가운데 동북아 지역이 함께 뭉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왕이 국무위원이 이번에 급히 한국을 찾은 것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연내 방한 약속이 무산됨에 따라 이에 실망한 한국을 달래면서 중국 쪽으로 끌어당기기 위한 의도라는 분석도 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