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1 (목)

  • 흐림동두천 28.8℃
  • 구름많음강릉 35.3℃
  • 구름많음서울 28.8℃
  • 구름조금대전 32.7℃
  • 구름많음대구 34.1℃
  • 구름조금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34.0℃
  • 구름많음부산 29.4℃
  • 구름많음고창 31.3℃
  • 구름조금제주 32.0℃
  • 흐림강화 25.8℃
  • 구름많음보은 31.9℃
  • 구름조금금산 31.9℃
  • 구름많음강진군 32.0℃
  • 구름조금경주시 35.8℃
  • 맑음거제 31.1℃
기상청 제공

장본인 임지현 없는 ‘임블리 기자회견’, 당사자 빠진 자리의 목적 무엇이었나?

임블리 임지현 상무가 임블리 기자회견을 통해 직을 내려놓겠다는 뜻을 전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임블리 임지현 상무가 임블리 기자회견을 통해 직을 내려놓겠다는 뜻을 전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임블리를 성공시킨 당사자이자 논란의 중심에 있는 임블리 임지현이 임블리 기자회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여성쇼핑몰 사이트 임블리를 운영하고 있는 부건에프엔씨 박준성 대표는 20일 임블리 논란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간 언급을 할수록 의혹만 눈덩이처럼 커지는 상황을 지켜본 박 대표는 결국 직접 나설 수밖에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날 눈길을 끈 것은 임지현 상무의 거취다. 이날 기자회견에 따르면 임블리(임지현)는 현재 직함을 잃게 된다. 하지만 임블리의 인플루언서로서의 역할은 다 내려놓지 않았다.

네티즌은 정작 임지현 상무가 ‘임블리 기자회견’ 자리에 나오지 않은 것에도 의문을 보였다. 앞서 남편인 박준성 대표와 함께 인터뷰를 하는 등 미디어에 나섰던 임지현 상무가 왜 이날은 동석하지 않았냐는 것이다. 

더구나 이번 논란 중 몇몇은 회사 자체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문제도 있지만, 임지현 상무를 빼놓고는 이야기할 수 없는 부분들도 있다. 그럼에도 임블리 기자회견장에 나타나지 않은 것을 두고 네티즌은 비난을 쏟아내기도 했다.

또 사퇴의 의미를 되짚어 보기도 했다. 임지현이 상무직을 내놓는다고 하더라도 이미 부건에프엔씨는 ‘가족경영’으로 알려진데다 SNS를 통한 활동은 멈추지 않을 것임을 밝혔다. 사실상 직함만 내려놓을 뿐 달라질 건 없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은 경영에서 빠지는 마당에 굳이 이런 자리에 나와서 또 다른 논란을 만들 필요는 없다며 박준성 대표의 선택을 지지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