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31 (수)

  • 흐림동두천 24.2℃
  • 구름많음강릉 31.8℃
  • 흐림서울 25.6℃
  • 구름많음대전 31.9℃
  • 구름조금대구 35.4℃
  • 맑음울산 32.6℃
  • 구름조금광주 31.4℃
  • 맑음부산 29.6℃
  • 맑음고창 31.0℃
  • 구름조금제주 30.3℃
  • 흐림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31.6℃
  • 구름조금금산 31.9℃
  • 맑음강진군 31.3℃
  • 맑음경주시 34.8℃
  • 맑음거제 29.5℃
기상청 제공

부산 벡스코서 아트페어 '아트부산 2019' 30일 개막

[제공=아트쇼부산]
[제공=아트쇼부산]

손영희 아트쇼부산 대표는 아트부산 2019 간담회에서 "젊고 역동적인 아트페어를 만들고자 노력해온 가운데 올해로 8회째를 맞는 이번 아트부산에도 전시기획력을 과시하는 화랑들이 많이 참가했다"며 이같이 21일 밝혔다.

아트부산 2019는 오는 30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6월2일까지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BEXCO)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17개국 164개 갤러리가 참가해 상반기 국내 아트페어 중 최대규모로 개최된다.

국내에서는 국제갤러리, 갤러리현대, PKM갤러리, 아라리오갤러리, 가나아트, 리안갤러리 등 서울 및 대구 주요 화랑들이 참가한다.

학고재, 갤러리바톤, 원앤제이 갤러리 등도 올해 처음 참가를 확정했다. 개최지를 대표하는 조현화랑 등 부산화랑 19곳도 참가하고, 지갤러리 등 젊은 갤러리들도 나온다.

해외에서는 16개국 58개 갤러리가 참가한다. 중국 상해, 홍콩, 싱가포르의 펄램 갤러리는 5년째 아트부산을 찾고 있고, 지난해 아이 웨이웨이(Ai Weiwei)의 작품을 선보인 탕 컨템포러리 아트도 재참가를 확정했다.

또 독일 베를린을 베이스로 세계 주요 아트페어에서 활약하는 '페레즈 프로젝트(Peres Projects)' '소시에테(Société)' '쾨니히 갤러리(König Galerie)'가 아트부산을 통해 처음으로 한국시장에 문을 두드린다.

파블로 피카소의 손자인 베르나르 피카소의 부인 알민 레쉬가 운영하는 알민 레쉬(Almine Rech)도 한국 아트페어에 첫 참가한다. 일본 동경의 마호 쿠보타 갤러리(Maho Kubota Gallery), 나고야의 스탠딩 파인(Standing Pine), 상하이의 메이드인 갤러리(Madein Gallery) 등도 아트부산에 나온다.

또 아트부산은 45세 미만 신진 작가와 5년 미만 신생 화랑을 위한 후원 프로그램인 'S-부스' 섹션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아티스트 토크, 강연 프로그램, 국제 패널 토크, 부산 내 문화예술공간 무료투어 서비스 등 다양한 부대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아트부산측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서 주목할 만한 작가와 작품은 미국의 여성작가 도나 후안카(Donna HUANCA)의 대형 퍼포먼스 페인팅 설치작, 1986년생 캘리포니아 작가인 페트라 코트라이트(Petra CORTRIGHT)의 디지털 페인팅 작품, 올해 아트바젤 홍콩의 인기작가이자 2018년 현대카드 Storage를 통해 국내에 소개되기도 한 오스트리아 작가 에르빈 부름(Erwin WURM)의 솔로전 등이다.

손영희 대표는 "앞으로 아트부산이 더욱 활기차고 젊은 아트페어로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기대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