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27.3℃
  • 맑음강릉 25.7℃
  • 맑음서울 27.3℃
  • 구름조금대전 27.1℃
  • 구름많음대구 25.9℃
  • 흐림울산 23.2℃
  • 구름많음광주 24.7℃
  • 흐림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25.1℃
  • 흐림제주 20.2℃
  • 맑음강화 25.2℃
  • 구름많음보은 26.1℃
  • 구름조금금산 26.8℃
  • 흐림강진군 23.8℃
  • 구름많음경주시 25.4℃
  • 흐림거제 22.9℃
기상청 제공

노사협력문화 '호평'...롯데제과 ‘노사문화우수기업’ 인증

3년간 노사협력문화 높게 평가 받아
"지속적인 노사 협력 통해 사회적 책임 적극 실현"

지난 26일 롯데제과는 고용노동부로부터 노사문화우수기업 인증을 받았다. [사진=롯데제과]

[청년일보] 롯데제과(대표이사 민명기)는 지난 1987년 이후 32년간 분규가 전혀 없는 일하기 좋은 사업장으로 평가 받으며 고용노동부로부터 '2019년도 노사문화 우수기업'으로 인증받았다고 30일 밝혔다.

노사문화우수기업 인증제도는 고용노동부가 지난 1996년부터 기업의 노사 상생 협력 노력과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독려하기 위해 모범적 실천 기업을 '노사문화 우수기업'으로 선정해 인증하는 제도다.

롯데제과는 지난 26일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인증서를 전달받았으며 지난 3년간의 노력이 높게 평가 받아 거둔 결실이라는 설명이다.

롯데제과는 그동안 노사간 상생협력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적극 실천 해 왔다.

대표적인 노력이 ‘가치창조문화’의 추진이다. 노사가 협력을 기반으로 창조적 노사문화를 세우고 발전시켜 나가자는 의지 아래 기업가치창조, 직원행복창조, 사회적가치창조 등 세가지 핵심전략을 추진한 것이다.

이를 위해 롯데제과는 노사협력 프로그램을 설계하고 노사한마음 대회, 노사합동 대의원대회, 노사합동 조직등반대회, 노사합동 해외산업시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천했다.

여기에 불합리한 노사관행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도 병행했다.

정년연장에 대해 법개정 이전 노사합의, 탄력적 근무시간제 적용 선제적 합의 등도 타기업보다 앞선 결정이었다는 평가다.

노사가 함께하는 열린 경영 문화도 관심을 끈다. 근로자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제안제도를 만들고, 포상제도도 만들어 운영 중이다.

이와 같은 모든 노력이 더해져 롯데제과는 1987년 이후 32년간 노사간 대립과 갈등이 없는 무분규 사업장으로 발전, 이를 동력으로 국내 최대의 제과회사로 성장했다.

이는 노사가 신뢰와 협력을 기반으로 창조적 노사문화를 만들어 왔기 때문이다.

노사문화우수기업 인증패. [사진=롯데제과]
노사문화우수기업 인증패. [사진=롯데제과]

또 인적자원의 개발 프로그램을 운영 및 활용 노력도 적극 활성화 하고 있다.

소통을 통해 조직의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제도로 조직활성화 교육, 현장사원 평가제도,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통한 함께 일하는 문화 구현 등의 노력을 전개해 왔다.

장애인 직원들을 위한 노력도 적극 추진해왔다. 롯데제과는 2017년 평택공장에 장애인 사업장인 ‘스위트위드’를 설립했다.

스위트위드는 롯데제과가 20여 억원 투자해 설립한 장애인 사업장으로, 장애인 일자리 창출과 운영에 성공적 사례로 꼽히고 있다.

또 파트너사와의 동반성장 노력도 적극 실천하고 있다. 롯데제과는 2011년부터 파트너사와 공동 발전을 위한 상생방안을 선언한데 이어 파트너사와의 교류행사를 주기적으로 실시해 오는 등 다양한 상생 프로그램을 실천중이다.

특히 대표이사가 파트너사를 방문해 애로사항을 점검하고, 건의사항을 청취하는 등 적극 협력에 나서고 있다.

조윤근 롯데제과 노사협력 팀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노사 협력을 통해 상생과 협력의 우수한 노사 문화를 확대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적으로 실천할 것”이라며 “외주협력업체들과의 상생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업체들의 애로사항과 해결문제 등을 논의, 양사가 발전적인 방안을 창출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하는 등 상생발전 노력에 더욱 전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신화준 기자 hwajune@hanmail.net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