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일)

  • 흐림동두천 -3.5℃
  • 흐림강릉 3.3℃
  • 구름많음서울 0.4℃
  • 흐림대전 -1.5℃
  • 흐림대구 -2.6℃
  • 흐림울산 1.0℃
  • 박무광주 0.4℃
  • 구름많음부산 3.2℃
  • 흐림고창 -1.1℃
  • 흐림제주 7.1℃
  • 흐림강화 -1.7℃
  • 흐림보은 -4.5℃
  • 흐림금산 -3.6℃
  • 흐림강진군 -0.9℃
  • 흐림경주시 -1.9℃
  • 구름많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경찰, '마약 의혹 비아이'내주 소환조사

YG 양현석 전 대표 개입 여부 조사

 

【 청년일보 】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과거 마약구매 의혹과 당시 YG 양현석 전 대표가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가 추석 연휴 이후 본격화한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다음 주 김 씨를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김 씨를 상대로 지난 2016년 지인인 A 씨에게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요구해 건네받았는지, 대마초를 피운 사실이 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김 씨에 앞서 A 씨를 먼저 불러 A 씨가 국민권익위에 한 공익신고 내용에 대해 살펴보기로 했다.

A 씨는 2016년 8월 22일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뒤 김 씨가 대마초를 구해달라는 취지로 자신에게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를 경찰에 제출했다.

 

A 씨는 그러나 같은 달 30일 이뤄진 조사에서 "체포된 날 대마초를 한 직후여서 정신이 몽롱해서 잘못 말했다"며 "김 씨와 카톡 대화를 나눈 것은 맞지만 김 씨에게 대마초를 건네지 않았다"고 답해 사실상 진술을 번복했다.

 

이에 대해 A 씨는 "진술을 번복하는 과정에서 양 전 대표의 회유와 협박이 있었다"며 올해 6월 권익위에 공익신고했다.

 

경찰은 김 씨의 대마초 구매·흡연 의혹을 먼저 조사한 뒤 양 전 대표의 수사개입 혹은 A 씨에 대한 회유·협박 의혹을 살펴볼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이라 자세한 것은 밝힐 수 없지만 공익신고자, 김 씨 등과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며 "이들의 진술을 받고 나서 진술 내용이 사실인지 철저히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