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8.2℃
  • 구름많음강릉 14.4℃
  • 구름조금서울 18.5℃
  • 맑음대전 18.2℃
  • 구름조금대구 16.3℃
  • 구름많음울산 15.6℃
  • 맑음광주 19.0℃
  • 구름조금부산 17.5℃
  • 맑음고창 16.4℃
  • 구름많음제주 18.5℃
  • 구름조금강화 18.0℃
  • 구름조금보은 16.6℃
  • 구름많음금산 16.7℃
  • 구름많음강진군 18.4℃
  • 구름조금경주시 15.3℃
  • 구름많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오픈뱅킹 시대'…"은행, 개방형 플랫폼 사업자로 변신 시도해야"

지난 11일 '오픈뱅킹 시대, 한국 은행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라운드테이블 개최
김시홍 금융결제원 신사업개발실장 "경쟁 치열해지면서 주거래 은행의 개념 약화"

 


【 청년일보 】 KEB하나은행 소속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지난 11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한국금융연구센터와 함께 '오픈뱅킹 시대, 한국 은행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금융기관 관계자와 전문가 등 40여명이 참석해 오픈뱅킹이 은행산업에 미칠 영향에 관해 논의했다.
 

오픈뱅킹이란 은행들의 결제망을 핀테크 기업이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는 것으로, 애플리케이션 하나로 모든 은행에 있는 계좌를 조회하고 출금·이체도 할 수 있다. 이달 중 은행권에서 시범 서비스를 시작해 12월에 전면 도입된다.

이 자리에서 김시홍 금융결제원 신사업개발실장은 오픈뱅킹 시대를 맞아 은행도 개방형 플랫폼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실장은 "오픈뱅킹으로 은행, 인터넷은행, 빅테크업계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주거래 은행의 개념이 약화하고 고객 이탈, 은행 수익성 악화가 발생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은행들의 계좌 조회·이체, 펌뱅킹 수수료 체계의 전반적인 변경(인하)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은행도 개방형 플랫폼 사업자로 변신을 시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서는 모바일 앱을 고도화하고 사용자 경험·사용자 환경(UX·UI)의 지속적인 개선과 더불어 오픈뱅킹에 최적화한 전산시스템과 조직, 인력 확보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자체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 개방 범위의 전략적 결정과 핀테크업체의 인수합병(M&A), 지분투자 확대 등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향후에는 '모바일 원클릭'으로 은행·증권·카드·보험을 넘나드는 복합 금융서비스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며 오픈 API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계열사 간의 연계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 청년일보=길나영 기자 】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