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8 (토)

  • 구름많음동두천 6.8℃
  • 흐림강릉 7.6℃
  • 흐림서울 6.9℃
  • 흐림대전 7.6℃
  • 흐림대구 9.3℃
  • 흐림울산 10.0℃
  • 흐림광주 8.1℃
  • 흐림부산 11.1℃
  • 흐림고창 7.7℃
  • 제주 8.3℃
  • 구름많음강화 7.1℃
  • 흐림보은 7.6℃
  • 흐림금산 7.1℃
  • 흐림강진군 8.2℃
  • 흐림경주시 8.2℃
  • 흐림거제 9.9℃
기상청 제공

"여론 수렴중"...'4월6일 개학' 여부 30~31일 확정한다

정세균 총리 28일 교육감들과 개학 논의 화상회의

 

【 청년일보 】 정부가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을 예정대로 4월 6일 할지를 이달 30∼31일 결정해 발표하고, 발표에 앞서 정부는 지역사회와 학부모를 대상으로 개학 여부에 관한 여론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상수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은 27일 '원격수업 운영 기준안'을 설명하는 온라인 브리핑에서 "4월 6일 휴업을 종료(개학)할지, 아니면 휴업을 연장할지 다음 주 월요일이나 화요일(3월 30∼31일)에 발표할 예정"이라며 "휴업이 연장되면 전체 (수업을) 원격수업으로 할 수 있다"면서 교육부가 '온라인 개학'도 고려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날 국무총리실과 교육부, 행정안전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 지시로 전날부터 '4월 6일 개학'에 대한 여론을 알아보는 설문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이번 조사 대상은 학부모와 '지역사회 일반시민'으로 나눠 두 방향으로 진행하고 있다.

 

우선 교육 당국은 교육청별로 학부모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데, 서울시교육청의 경우 이날 지난해 각 학교 학부모회장을 지낸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시작했다. 

 

교육청은 학부모들에게 4월 6일 개학 찬반과 함께 찬성한다면 그 이유를 적어달라고 했고, 반대한다면 언제 개학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하는지 알려달라고 요청했으며, 4월 6일 개학에 반대하는 학부모가 고를 수 있는 '적절한 개학 시점'의 보기로 '법정 수업일수를 감축할 수 있을 때까지 감축한 뒤 개학', '코로나19 종식 후 개학' 등과 함께 '온라인 개학'을 제시했다. 

 

서울시교육청 설문조사에는 이날 오후 2시 현재 9천200여명이 참여했으며, 행안부는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지역사회 여론을 모으고 있다.

 

앞서 정부가 개학을 세 번째로 미루면서 '개학하면 학교를 통해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할 수 있다'는 이유를 든 만큼 학교를 다시 문 열지 결정할 때 지역사회의 의견을 비중 있게 반영하고자 하는 것으로 보이며, 천주교가 개학일에 맞춰 미사를 재개키로 하는 등 상당수 기관이 '사회적 거리 두기'를 완화하는 기점을 개학일로 잡아둔 점도 정부가 개학에 대한 지역사회 의견을 별도로 수렴하는 이유로 분석된다. 

 

정 총리는 토요일인 28일 교육감들과 화상회의를 할 예정으로, 이 자리에서 4월 6일 개학 여부가 어느 정도 가닥이 잡힐 것으로 전망된다.

 

【 청년일보=안성민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