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목)

  • 구름조금동두천 20.5℃
  • 맑음강릉 22.2℃
  • 박무서울 21.3℃
  • 구름조금대전 20.1℃
  • 구름조금대구 22.3℃
  • 구름조금울산 22.5℃
  • 구름많음광주 21.0℃
  • 구름조금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1.1℃
  • 구름많음제주 22.6℃
  • 맑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19.1℃
  • 구름조금금산 17.5℃
  • 구름많음강진군 20.3℃
  • 구름조금경주시 20.4℃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文 대통령 "北美 다시 마주앉아 대화할 수 있도록 전력 다할 것"

EU 정상회담서 언급…靑 "미국도 공감하고 노력 중"
"남북 관계 진전·성과 되돌리지 않을 것" 의지 표명도

 

【 청년일보 】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대선 이전에 북미가 다시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하는 데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 말했다고 청와대가 1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30일 화상 정상회담에서 유럽연합(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에게 위와 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전했다.

 

청와대는 북미 간 대화가 북미정상회담을 뜻한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그동안 어렵게 이룬 남북 관계의 진전과 성과를 뒤로 돌릴 수는 없다는 것이 나의 확고한 의지"라며 "나는 인내심을 갖고 남북미 간 대화 모멘텀 유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미국이나 북한과 물밑에서 조율한 바가 있나'라는 질문에는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청와대와 백악관이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이런 생각은 미국 측에 전달됐으며, 미국 측도 공감하고 노력 중인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 청년일보=최태원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