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0 (토)

  • 맑음동두천 14.6℃
  • 맑음강릉 15.7℃
  • 맑음서울 15.2℃
  • 맑음대전 15.2℃
  • 구름조금대구 12.0℃
  • 구름많음울산 12.8℃
  • 구름많음광주 15.2℃
  • 구름많음부산 14.1℃
  • 구름조금고창 16.9℃
  • 구름많음제주 15.4℃
  • 맑음강화 14.4℃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4.5℃
  • 구름많음강진군 14.5℃
  • 구름조금경주시 12.9℃
  • 구름조금거제 13.6℃
기상청 제공

안실련, '故 최숙현 선수 극단적 선택…"정부도 가해자"

안실련측, 대한체육회·경주시체육회 관계자들 ‘일벌백계’ 할것
부실한 대응·직무유기경찰관 파면·지휘라인 엄중한 문책 요구

 

【 청년일보 】  사단법인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이하 안실련) 측이 7일 '故 최숙현 선수 극단적 선택에 정부도 가해자' 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배포했다.

 

2페이지로 구성 돼 있는 성명서에서 안실련측은 “특히 故 최숙현 선수의 극단적 선택 뒤에, 자살을 개인의 문제로 치부하고, 정책의 후순위로 판단하고 있는 정부도 가해자라는 점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밝혔다.

 

이어서 “지난 4월 8일 故 최숙현 선수가 관련 내용을 신고한 뒤 신속하게 조사를 하지 않은 대한체육회와 소속 클린스포츠센터, 지난 2월 6일 경주시체육회의 진정서 접수 후 미숙하게 처리한 경주시체육회 관계자들을 ‘일벌백계’ 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면서 “부실한 대응과 직무유기로 故 최숙현 선수를 극단적 선택으로 몰아간 경찰관을 파면하고 지휘라인에 대한 엄중한 문책도 이어져야 할 것이다” 라고 전했다.

 

안실련 측은 크게 3가지의 자살예방 시스템을 직접 제시하며 “정부는 성과 없이 방치중인, 정권 초기 약속한 백화점식 자살예방 국민 생명지키기 프로젝트를 폐기, 전면 재구축할 것”을 요구했으며, “자살자수 임기내 50% 감소”약속을 이행 하라며 “자살과의 전쟁을 선포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대통령이 직접 해결하는 노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한다“ 라고 거듭 강조했다.

 

故 최숙현 선수를 둘러싼 뒤늦은 대응수사에 대한 갖가지 논란 의혹이 증폭되는 가운데 여론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 청년일보=김서정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