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4.4℃
  • 흐림강릉 7.4℃
  • 흐림서울 6.0℃
  • 흐림대전 6.8℃
  • 흐림대구 7.5℃
  • 흐림울산 10.5℃
  • 광주 5.6℃
  • 흐림부산 11.5℃
  • 흐림고창 3.5℃
  • 흐림제주 14.3℃
  • 흐림강화 4.4℃
  • 흐림보은 5.2℃
  • 흐림금산 7.0℃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10.1℃
  • 흐림거제 8.2℃
기상청 제공

국민연금,주가 상승 평가이익 58조 육박 …"삼성전자 1등 공신"

주가 55.6% 상승 수혜 톡톡…전체 증가액 35% 삼성전자 기여
에너지·보험·조선·기계설비 등 8개 업종 지분가치 감소 뚜렷

 

【 청년일보 】 국민연금이 지난해 58조원에 육박하는 주식 평가이익을 달성한 것으로 밝혀졌다. 삼성전자를 필두로 많은 업종들의 지분 가치가 상승한 영향이다. 다만 일부 업종 보유 지분 가치에서는 고전을 면치 못했다.

 

27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민연금이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상장사 275개 기업의 주식을 분석한 결과 국민연금의 보유지분 가치는 총 181조2천975억원(지난 22일 종가 기준)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초에 비해 57조6천839억원(46.7%)이 불어난 것이다.

 

국민연금이 전체 주식에서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기업의 수는 지난해 314곳에서 현재 275곳으로 39곳이 줄었지만 최근 주가 상승에 힘입어 지분 가치가 확대됐다.

 

1등 공신은 단연 삼성전자였다. 국민연금의 삼성전자 보유지분은 10.7%로 작년 초보다 0.08%포인트 높아졌다. 그 사이 국민연금이 보유한 삼성전자 지분 가치는 총 56조977억원으로 작년 초보다 20조579억원(55.7%)이 늘었다.

 

삼성전자 주가가 작년부터 현재까지 55.6% 상승한 덕으로, 전체 지분 증가액의 35%를 삼성전자가 기여한 셈이다.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생산 기업인 LG화학과 삼성SDI 지분도 최근 1년여 사이 각각 4조8천525억원(210%), 3조6천907억원(210.9%)이 상승했다.

 

이어 SK하이닉스(3조2천478억원), 현대자동차(3조1천407억원) 등도 3조원 이상 평가 이익이 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언택트 수혜주로 꼽히는 네이버(2조9천822억원)와 카카오(2조2천483억원)의 지분가치는 2조원 이상 상승했다.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감이 있는 셀트리온의 국민연금 지분가치도 1조9천609억원(104.8%) 증가했다. 셀트리온 주가는 작년부터 현재까지 71.3% 상승했으며, 국민연금은 이 기간 셀트리온의 지분율을 1.1%포인트 확대했다.

 

 

국민연금의 업종별(21개) 지분가치는 주요 기업의 투자성과에 따라 희비가 갈렸다.

 

삼성전자를 포함한 IT·전기전자업종(42곳)의 국민연금 지분가치는 지난해 초부터 현재까지 30조7천751억원(62.3%) 늘어 증가액이 가장 컸다.

 

또 LG화학이 포함된 석유화학업종의 지분가치가 8조9천836억원(118.8%), 네이버·카카오를 포함한 서비스업종이 7조2천639억원(65.4%), 자동차·부품업종이 6조7천292억원(78.4%), 제약·바이오가 2조7천33억원(76.5%) 가량이 늘며 뒤를 이었다.

 

반면 한국전력공사 등 에너지(-3천286억원), 보험(-3천280억원), 조선·기계·설비(-1천820억원) 등 8개 업종의 국민연금 지분가치는 1년 새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 청년일보=강정욱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