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토)

  • 흐림동두천 13.8℃
  • 흐림강릉 15.0℃
  • 흐림서울 16.4℃
  • 대전 16.1℃
  • 대구 17.1℃
  • 울산 16.6℃
  • 광주 16.8℃
  • 부산 18.1℃
  • 흐림고창 15.6℃
  • 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16.2℃
  • 흐림보은 15.8℃
  • 흐림금산 16.4℃
  • 구름많음강진군 16.7℃
  • 흐림경주시 17.0℃
  • 흐림거제 18.2℃
기상청 제공

'고난의 행군' 이후 최악의 역성장...지난해 北 GDP 전년比 -4.5%

UN 제재에 코로나19 악재 겹쳐...2003년 수준
1인당 국민총소득 137.9만원...한국의 3.7%에 불과

 

【 청년일보 】 지난해 북한 경제가 1997년 이후 23년 만에 최악의 역성장을 기록한 것으로 파악됐다.

 

유엔(UN)의 대북 제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에 따른 국경 봉쇄, 기상 악화까지 겹친 이유에서다.

 

한국은행이 30일 공개한 '2020년 북한 경제성장률 추정 결과'에 따르면 작년 북한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년(2019년) 대비 4.5% 줄었다. 이는 '고난의 행군' 시기인 1997년(-6.5%) 이후 가장 큰 폭의 역성장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북한은 지난해 모든 산업이 후퇴했다. 특히 농림어업(-7.6%), 경공업(-7.5%), 서비스업(-4.0%) 등의 감소 폭이 컸다.

 

2020년 기준 북한의 국민총소득(명목 GNI)은 35조원으로, 우리나라의 1.8%(56분의 1)에 불과했다. 또 1인당 국민총소득(137만9천원)도 한국의 3.7%(27분의 1) 수준이었다.

 

아울러 북한의 지난해 대외교역 규모(재화의 수출·수입 합계. 남북간 반출입 제외)는 8억6천만달러로 1년전(32억5천만달러)와 비교해 73.4%나 급감했다.

 

수출(9천만달러)은 시계(-86.4%) 등을 중심으로 67.9% 줄었고, 수입(7억7천만달러)도 섬유제품(-90.9%) 위주로 크게 감소했다.

 

최정태 한은 경제통계국 국민소득총괄팀장은 "기상여건 악화, 고강도 경제 제재 지속, 코로나19 국경 봉쇄 등의 영향"이라며 "2020년 북한의 실질 GDP는 2003년(31조4천억원) 수준"이라며 북한의 마이너스(-) 성장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